컨텐츠 바로가기

유니세프 "11월말 북한에 각종 백신 제공"…어린이·임산부 110만명 접종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지난 2월 이후 9개월만에 열차 통해 지원 물자 반입
뉴시스

[평양=AP/뉴시스] 6·25 한국전쟁 정전 69주년인 27일 북한 평양의 승리 거리에서 주민들이 전승을 경축하는 포스터 앞을 지나고 있다. 북한은 6·25 한국전쟁 정전 체결을 미군에 승리했다고 주장하며 '조국 해방전쟁 승리의 날'로 기념한다. 2022.07.2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북한의 국경 봉쇄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의 추가 보건 지원 물품이 북한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북한 어린이와 임산부 110만 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혼합 백신 등 각종 백신이 열차를 통해 11월 말 북한에 도착했다고 유엔이 밝혔다.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대변인은 대북 지원 현황을 묻는 VOA의 서면 질의에 "11월 말 열차를 통해 (결핵용) BCG 백신 3만2860회분과 홍역·풍진 백신 6만9050회분, 파상풍 백신 4만3330회분, IPV 소아마비 백신 1만7400회분, 혼합백신 54만2100회분이 북한에 전달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보낸 백신은 검역을 마친 후 분배되면 어린이 54만명에서 69만명, 임산부 최대 43만명에게 적어도 한 번씩 접종을 제공할 수 있는 분량이라고 설명했다.

유니세프 대변인은 또한 (심각한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어린이 1만3000여명에게 충분한) 치료용 식품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11월에 7만4000여명을 위한 식수와 위생용품도 북한에 도착했다"며 "모두 검역과 소독 절차를 밟고 있다"고 했다.

다만 관련 물자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북한에 반입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북한에 열차를 통해 지원 물자가 반입된 것은 지난 2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유니세프는 앞서 지난 3월 "2월 마지막 주에 혼합백신 29만6000회분이 북한으로 열차를 통해 운송됐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2020년 1월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국경을 봉쇄한 이후 육로를 통한 유엔 기구의 첫 지원 물자 반입이었다.

유니세프 대변인은 코로나 사태 이후 북한에 반입됐던 백신이 격리에서 해제되는데 7개월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수개월씩 걸리는 외부 물자에 대한 북한 당국의 검열 절차 때문에 이번에 북한에 도착한 각종 백신이 배분되는데도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