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종설 도는 마윈, 도쿄서 반년째 은신중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베이징=AP/뉴시스] 2018년 12월1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개혁개방정책 40주년 경축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이 행사에 참석한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의 모습. 2021.01.06.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020년 중국 금융당국을 강도 높게 비판한 이후 ‘실종설’에 휘말렸던 마윈이 당국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약 6개월여 동안 일본 도쿄에서 은신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창업자이자 중국의 부호인 마윈이 가족과 함께 일본 도쿄에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윈은 일본에서 개인 요리사, 경호원과 함께 다니며 공개 활동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도쿄 번화가인 긴자와 금융가인 마루노우치 주변의 개인 클럽에서 비공개적인 외부 활동을 하고 있다. 이 클럽들은 도쿄에 정착했거나 장기 체류 중인 부유한 중국인들의 소규모 사교모임으로 알려졌다.

마윈은 2020년 10월 중국 고위 관계자가 다수 참석한 한 금융포럼 행사장에서 “중국 금융 당국은 담보가 있어야 대출해 주는 ‘전당포 영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적인 발언을 한 뒤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중국 당국은 마윈의 비판 발언 이후 알리바바의 핀테크 자회사인 앤트 그룹의 홍콩·상하이 주식 시장 상장 절차를 중단시키고, 본격적으로 중국 내 ‘빅테크 기업 길들이기’에 나섰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4월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사상 최대 규모인 182억위안(한화 약 3조3919억원)의 과징금을 냈다.

마윈이 공개 활동을 자제하면서 한 때 실종설과 체포설이 돌기도 했다.

FT는 그가 중국을 떠나 해외로 나간 시점은 중국 정부가 강력한 코로나 제로 정책을 시행하면서 주요 도시가 봉쇄된 이후라고 설명했다.

FT는 “그가 중국에 머무는 시간이 줄어든 것은 중국 정부의 엄격한 코로나19 정책과 맞물려 있다”며 “중국 당국과 관계가 악화된 이후 정치적 문제를 피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마윈 #일본 #중국 #실종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