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정부는 독재정부" 정치하는 신부님들, 또 폭탄발언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탈핵천주교연대 공동대표 박홍표 신부. 출처=박홍표 SNS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전용기에서 추락하는 모습을 합성한 이미지를 SNS에 올려 물의를 빚은 박주환 신부를 두둔했던 탈핵천주교연대 공동대표 박홍표 신부가 윤석열 정부를 ‘독재정부’라며 폭탄발언을 쏟아냈다.

박홍표 신부는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가톨릭 사회교리는 가장 가난하고 고통 받는 이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공동선, 보조성, 연대성의 원리를 가르친다”며 “공동선은 개인선이 공동체를 통하여 공동선이 돼 모든 사람에게 선익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박홍표 신부는 “정부는 먹고 살고자 하는 사람들의 생명권을 보장해줘야 하고 하위기관에게 지나친 간섭하지 말고 자율적 삶을 살도록 도움만 줘야 한다”면서 “같은 국민과 이웃으로서의 우리는 아프고 눈물 흘리는 사람들과 생명을 바쳐 함께 투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공동선을 파괴하고 오직 자기들만이 선이라 주장하고 노조나 시민단체를 파괴하는 행위는 ‘독재정부’를 지향한다”고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끝으로 박홍표 신부는 “한 마디로 이 정부(윤석열 정부)는 독재정부요, 전체주의 정부”라며 “우리는 우리의 생명권을 위해 과감히 정부에 소리 내고 뭉쳐서 싸워야 할 때다. 우리 모두의 생명을 위해서 말이다”라고 지지자들을 향해 윤 정권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홍표 신부는 최근 윤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에서 추락하는 모습을 합성한 이미지를 SNS에 올린 박주환 신부를 두둔하면서 “숙청당한 기분이다.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라면서 “교회가 그를 내팽개치고 자기들의 안일과 신자 안전에만 신경 쓰다니 참담하다”고 옹호하는 글을 게재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에도 박홍표 신부는 정치발언을 이어갔다. 대통령실과 각을 세우고 있는 MBC를 적극 옹호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SNS에 ‘The pen is mightier than the sword.(펜은 칼보다 무섭다 : 에드워드 블워리튼)’, ‘네 칼을 도로 칼집에 꽂아라. 칼을 쓰는 사람은 칼로 망한다.(마태26,50-54)’,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은 빛 속에서 살 것이다. 그러나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김수환 추기경)’ 등의 발언을 인용했다.

그는 “카타르 월드컵이 11월 21일에 열린다”며 “생중계하는 방송사 중 불이익을 당하는 MBC 방송 중계만을 보시기를 강추(강력 추천)한다”고 MBC 시청을 독려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