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이슈] 현아·던, 올해 소속사 이어 6년 열애도 '마침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열애를 6년 동안 이어가던 가수 현아과 던 씨가 결별 소식을 전했다. 지난 여름 소속사를 함께 나온 데 이어, 이번엔 두 사람의 인연이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달 30일 현아 씨는 자신의 SNS에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 항상 응원해 주시고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던 씨의 이름을 특별히 언급하지는 않았다. 던 씨는 이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교제를 시작한 후 2018년부터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당시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현아 씨가 직접 던 씨와 2년 동안 열애 중이었다고 발표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이들은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떠나 가수 싸이 씨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이션으로 이적해 듀엣은 물론 솔로 활동도 했다. 그러나 지난 8월, 현아와 던 씨 모두 피네이션과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았다.

YTN

소속사와는 결별했지만 두 사람의 행보는 달라진 게 없었다. 지난 2월에는 SNS 프러포즈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MARRY ME(결혼해줘)"라는 던 씨의 말에 현아 씨는 "당연히 Yes지"라고 답했다. 7월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던 씨는 "서로 결혼은 이 친구랑 해야겠다는 마음이 있다"며 현아 씨에게 프러포즈를 해 화제를 모았던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던 씨는 "현아에게 반지를 주고 싶었다. 반지를 만들었는데 타이밍이 안 맞은 거다. 현아 씨가 '근데 우리는 왜 반지 같은 거 안 해?'라고 먼저 물어보더라. 당황해서 '무슨 반지야'라고 퉁명스럽게 말했는데 현아 씨가 엄청 삐진 거다"라며 "제가 그날 풀어주려고 반지를 일단 가져와야겠다 생각했다. 반지를 가져왔는데 사이즈가 안 맞았다. 이후에 반지를 다시 선물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던 씨는 "날짜는 아직 안 잡았다. 결혼은 저희가 하고 싶으면 다음 주라도 가능한 성격이다. 지금은 일 때문에 바쁘다"라고 말했다.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로 오랜 시간 함께 보내온 두 사람이 이제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열애 인정 순간부터 솔직 당당했던 현아와 던 씨 소식에 팬들의 안타까움이 더해졌지만, 한 층 단단해진 두 아티스트의 모습을 곧 다시 볼 수 있게 되길 기대해본다.

[사진=오센, 피네이션]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