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머스크 '전쟁 선포' 후폭풍... 저커버그도 애플 때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파이 CEO 등 애플 비판 가세
머스크 중심 반애플 진영 결집 양상
한국일보

트위터 로고와 일론 머스크 트위터 최고경영자.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반(反)애플' 진영이 결집하고 있다.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애플과의 전쟁'을 선언한 데 이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운영하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도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애플 때리기에 가세했다. 메타는 지난해 애플이 맞춤형 광고가 사실상 불가능하게끔 개인정보 정책을 바꾸면서 광고 매출에 직격타를 입었다. 안 그래도 애플에 악감정이 큰 상황에서, 머스크가 공개적으로 애플에 반기를 들자 그를 지원사격하고 나선 것이다.

저커버그는 지난달 30일 뉴욕타임스 주최 콘퍼런스에서 "애플은 기기에 어떤 애플리케이션(앱)이 설치되는지 일방적으로 제어하는 유일한 회사"라며 "이 같은 방식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고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을 작심비판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자사 플레이스토어 외 다른 앱 마켓에서 앱을 내려받는 것을 허용하고 있지만, 애플 아이폰은 앱스토어를 통해서만 앱 다운로드가 가능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다.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다니엘 에크 CEO도 거들었다. 스포티파이는 앞서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앱 사업자들에게 최대 30%의 수수료를 강제 부과하는 것이 서비스 이용료 상승을 유발한다면서 여러 나라에서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냈다. 스웨덴 억만장자인 그는 이날 "애플은 혁신을 억누르고 소비자에게 피해를 주면서 자신만 모든 이점을 누린다"며 "(애플의 수수료 문제에 대해) 그동안 많은 논의가 있었고 그 논의가 도움이 되지만, 우리는 행동해야 한다"고 트위터에 썼다. 그러면서 그는 머스크를 비롯해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MS) 사장, 암호화 이메일 서비스 프로톤 창업자인 앤디 옌 등 반애플 기업가들이 애플을 비판했던 글을 공유했다.

애플 상대 반독점 소송을 진행 중인 게임 개발사 에픽게임즈의 팀 스위니 CEO 역시 가만히 있지 않았다. 그는 트위터에 "애플의 독점에 맞서 싸우는 것은 정당 정치를 초월한 미국의 문제"라며 머스크에게 힘을 보태겠단 뜻을 표했다.

이 모든 애플 비판 발언들을 촉발한 건 머스크의 '애플과의 전쟁' 선언이었다.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애플이 앱스토어 퇴출을 놓고 트위터를 위협했다"고 주장하면서, 애플의 인앱 결제(앱스토어를 이용한 결제) 수수료 강제 부과 문제를 정면 겨냥했다. 애플과 전쟁을 하겠다는 취지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가 지우기도 했다.

이후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미국 공화당 인사들이 애플의 독과점 문제에 의회가 개입할 수 있다면서 머스크에 힘을 보탰다. 애플은 점점 코너에 몰리고 있으나,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sh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