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맹모 효과도, 재건축 약발도 실종...꿈쩍 않는 목동 부동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금리·토지거래허가구역 부담

수능뒤 물갈이 현상도 올핸 잠잠

헤럴드경제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모습. 신혜원 기자


서울시가 지난달 9일 목동신시가지 아파트 14개 단지의 재건축 마스터플랜이 담긴 지구단위계획안을 통과시켰지만 이후 3주째 목동 부동산 시장은 잠잠한 분위기다. 재건축 호재에 수능을 기점으로 나타났던 ‘전세 물갈이’ 시즌도 겹쳤지만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되면서 ‘거래실종’으로 이어지는 양상이다.

지난달 29일 찾은 서울 양천구 목동아파트 단지 내 공인중개사 사무소는 대체로 한산했다. 일선 공인중개사들은 지구단위계획 확정 후에도 목동아파트 부동산 매매는 ‘꿈쩍 않는다’고 전했다. 재건축 청신호에도 높은 대출금리,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의 한계가 여전한 모양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9일 제1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2만6629가구의 목동아파트 14개 단지는 재건축을 통해 최고 35층, 5만3000여 가구로 늘어난다.

발표 직후 일각에선 매물회수 및 호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지만 현장에선 ‘대출금리 상승으로 매수심리가 얼어붙었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목동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이후에도 별 반응이 없다”며 “워낙 매수세가 없고 금리도 올라가 대출도 여전히 부담이 큰 상황이라 매매가 실종됐다”고 말했다.

목동 B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목동아파트는 1~2억을 갖고 대출해서 살 가격도 아니고 대출을 5~6억씩은 받아야 하는데 금리가 감당이 안 될 것”이라며 “2~3억을 내려서 매물을 내놔도 거래가 안 된다”고 했다.

목동 부동산 시장이 미동도 않는 데는 토지거래허가제의 영향도 크다. 서울시는 작년 4월 27일 목동아파트 14개 단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선 주택, 토지 등을 거래할 때 관할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취득할 수 있다. 주택은 매입 후 2년 간 실거주 조건이 붙어 전세를 놓고 집을 사는 ‘갭투자’가 불가능하다.

목동 C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서울시 발표 후) 갭투자를 하고 싶은 사람들의 문의가 오긴 했지만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어 입주를 꼭 해야 하니 부담이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수세 관망이 이어지면서 공인중개사를 찾는 손님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목동 D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20년간 목동에서 부동산 중개를 해왔는데 지금처럼 전화가 안 오는 때가 없었다”며 “전용면적 65㎡ (20평) 아파트가 가장 인기가 좋은 매물인데 목동 6단지 기준 두 달 전에는 14억에 매매됐지만 지금은 11억5000만원에 내놔도 전화 오는 곳이 없다”고 말했다.

전·월세 거래 상황도 마찬가지다. 보통 입시철 전후로 목동, 강남구 대치동 등 서울의 주요 학군지에서 자녀가 수능을 본 세입자들이 나가고 새로운 세입자들이 들어오는 ‘전세 물갈이’ 현상이 일어났지만 올해는 예외다. 전세 매물은 쌓이는데 호가는 내려가는 양상이다. B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전·월세 매물은 예전에 비해 엄청 많지만 손님들이 없다”며 “이전에는 전세 계약을 위해 대기를 하는 분위기였지만 최근엔 가격이 내려가도 수리가 안 된 물건은 나가지를 않는다”고 말했다. 신혜원 기자

hwshi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