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찬원, 20여 가지 아르바이트 경험 "가장 힘들었던 건 물류 센터"(편스토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과거 아르바이트 경험을 회상해 눈길을 끈다.

12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2022년 마지막 메뉴 출시를 위한 새로운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된다. 그중 27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요리 실력을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찬원은 100인분 역대급 대용량 반찬 만들기에 도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찬원은 닭고기 10kg으로 쌈장닭갈비를 만들었다. 어마어마한 닭고기 양에 놀란 스페셜MC 산다라박이 “내 1년 치 식량인데…”라며 혀를 내둘렀을 정도. 하지만 이찬원의 대용량 요리는 멈추지 않았다. 급기야 삶은 달걀을 무려 100개나 준비했다.

이찬원은 거실 소파 앞에 털썩 주저앉아 본격적으로 달걀 까기에 돌입했다. 눈길을 끈 것은 이찬원의 놀라운 달걀 까기 실력. 이찬원은 “빨리, 잘 까려면 상온에 1시간 정도 보관했다가 까면 좋다”라고 꿀팁을 전한 뒤 “과거 찜닭집에서 아르바이트할 때 달걀 까는 것을 오래 했었다. 엄청 많이 깠었다”라고 회상했다. 경험 덕분인 듯 이찬원은 순식간에 삶은 달걀 100개 까기에 성공했다.

이어 이찬원은 20여가지 아르바이트를 경험들을 회상하며 “과거 했던 아르바이트 중 가장 힘들었던 것은 물류 센터였다. 아르바이트비 더 받겠다고 시간 외 근무도 했다. 야간, 새벽에 일했다. 진짜 힘들었는데…”라고 말했다. 가수가 되기까지 한 순간도 주저하지 않고 늘 최선을 다해 노력한 이찬원의 과거 이야기가 시청자에게 훈훈함을 안겨줄 것이다.

보고도 믿기지 않는 이찬원의 놀라운 달걀 까기 신공, 이찬원이 삶은 달걀 100개를 깐 이유, 이찬원이 100인분 반찬 4종 만들기에 도전한 이유 등이 모두 밝혀지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2월 2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