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백지시위 여파?…“베이징, 확진자 자가격리 허용할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룸버그 소식통 인용 보도

"저위험군, 집단 격리 시설 대신 자가격리"

"의료 시설 부족·시위 등 中정부 부담↑"

광저우·충칭은 밀접접촉자 자가격리 허용

[베이징=이데일리 김윤지 특파원]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 도시들이 방역 정책 일부 완화에 나섰다. 지난 주말 중국 전역을 들끓게 한 이른바 ‘백지 시위’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경기 하방 압박 등이 배경으로 지목된다.

이데일리

지난달 30일 전면 봉쇄 해제로 운행이 재개된 광둥성 광저우시 지하철.(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베이징시가 저위험군으로 판단되는 코로나19 확진자에 한해 1주일 동안 자가 격리를 허용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베이징시는 350만명의 주민이 사는 차오양구(區)를 중심으로 확진자에 대한 자가 격리를 허용할 것”이라면서 늘어나는 확진자 수에도 부족한 의료 인프라, 과도한 방역 항의 시위에 대한 중국 정부의 부담을 반영하는 중요한 변화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자가 격리를 원하는 확진자는 격리 기간 외출을 하지 않는다는 서약서를 쓰고, 거주지 문 앞에 외출 방지 센서를 부착해야 한다. 그동안 중국은 코로나19 경증 확진자, 무증상자, 밀접 접촉자 등을 모두 집단격리 시설인 ‘팡창(方艙)’에서 관리했다. 조립식 건물 혹은 컨테이너 등 대부분 임시 시설인 팡창의 열악한 환경 탓에 중국인들은 코로나19 감염 보다 팡창에 가는 것을 더 우려했을 정도다.

전날 광둥성 광저우시 방역당국은 기자회견을 열고 고위험 지역에 대한 엄격한 구분, 밀접 접촉자의 정밀한 분류, 고령층 백신 접종 가속화 등 방역 효율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임시 봉쇄 구역이 저위험지역으로 조정되고, 일부 지역은 오프라인 학교 수업, 영화관·PC방 등 집합 시설과 식당의 운영도 재개됐다.

특히 광저우시 방역 당국은 특정 조건에 충족하는 밀접 접촉자는 자가 격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충칭시도 동일한 조치를 발표했다.

최근 방역 당국의 발언에서도 ‘제로 코로나’ 완화 분위기를 감지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방역 총책임자인 쑨춘란 부총리는 지난달 30일 전문가들과 방역 관련 회의를 열고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 약화, 백신 접종의 대중화, 예방 및 통제 경험의 축적에 따라 중국의 전염병 상황과 방역 대응은 새로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줄곧 고집하는 ‘다이나믹 제로 코로나’를 쑨춘란 부총리가 언급하지 않은 점, 오미크론 변이가 더이상 심각하지 않다는 것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전략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지난 29일 열린 중국 방역 당국의 기자회견에서도 기존처럼 ‘과학·정밀’ 방역이 언급됐으나, 중국 재개방의 걸림돌로 지적되는 고령층의 낮은 백신 접종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고위 정부 관계자와 보건 당국의 이 같은 발언들은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점진적으로 끝내기 위해 준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한편, 1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일(11월 30일) 중국 본토 확진자 수가 무증상자 3만1720명을 포함해 3만580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정점에 달했던 확진자 수는 이후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해외 유입을 더하면 신규 확진자 수는 3만6061명이다. 지역별로는 광둥성 7914명, 충칭시 6639명, 베이징시 5043명 등을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