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진희→최정원까지 ‘커튼콜’ 특별 출연…극 풍성함 더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진희부터 최정원까지 ‘커튼콜’에 특별 출연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극본 조성걸/제작 빅토리콘텐츠) 측이 매회 다양한 에피소드를 이끌어가는 배우들의 특별 출연 라인업을 공개했다.

장혜진, 최정원, 정의제, 김강현, 다원, 박지원 그리고 다음주 방송될 9회에 등장할 백진희와 10회 최정우까지 작품 속 캐릭터의 매력을 하드 캐리하는 8인의 배우들로 더욱 탄탄함을 자랑하고 있다.

매일경제

백진희, 최정우, 김강현, 다원, 장혜진, 최정원, 정의제, 박지원(시계방향으로) 사진=빅토리콘텐츠


가짜 손자(강하늘 분)가 벌이는 자금순(고두심 분)의 마지막 소원 성취 프로젝트로 감동과 재미를 선사 중인 ‘커튼콜’에서 장혜진, 최정원, 정의제가 초중반 특별 출연으로 시청자로부터 강렬한 눈도장을 받았다.

장혜진은 유재헌의 가짜 아내 서윤희(정지소 분)의 엄마이자 대형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오가영 역으로 극 초반부터 출연해 7회까지 존재감을 뽐냈다. 박세준(지승현 분)이 진행하는 호텔 낙원 매각 담당 변호사이자 서윤희의 엄마로 활약하며 극의 긴장감을 조율했다.

최정원은 지난 2회에서 송효진(정유진 분)에게 폭풍 애정 공세를 펼치는 고백남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송효진은 그를 차단하기 위해 애인 역할 대행 알바남을 기용하게 됐는데 그게 바로 유재헌이었던 것. 훗날 유재헌과 송효진의 인연이 향후 거대한 나비효과를 불러올 예정이라 고백남의 개입이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됐다. 최정원은 안정된 연기력과 훈훈한 외모로 시청자들의 반가움을 샀다.

정의제는 젊은 시절 자금순의 인생을 바꿔준 무진 역으로 3회와 8회에 걸쳐 등장했다. 무진은 오로지 국밥만 팔던 자금순에게 호텔 사업에 대한 비전의 눈을 열게 해준 귀인이었다. 훗날 남쪽 남편이 된 인물로 정의제의 댄디한 매력이 캐릭터에 잘 녹아들었다는 평가다.

여기에 향후 회차에 특별 출연으로 함께하는 배우들이 작품의 후반 뒷심을 받쳐준다. 백진희는 오는 5일 방송되는 9회에 등장할 예정이다. 자금순의 진짜 손자인 리문성(노상현 분)이 가슴에 지니고 사는 아내 진숙 역으로 출연한다. 백진희 특유의 애수에 젖은 눈빛과 애절한 연기력이 사연 깊은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켰다는 후문이다.

최정우는 1950년대 흥남철수작전 당시 자금순이 북쪽 남편 종문과 생이별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철진 역으로 오는 6일 방송되는 10회에 등장할 예정이다. 당시 종문이 어린 아이 철진을 배에 먼저 올려줘 자금순과 헤어지게 된 것. 엇갈린 인연 속 노년이 된 철진은 판사까지 역임했고, 자금순과 가족처럼 지내는 사이. 최정우는 자금순에게 과거 가슴 아픈 상처였지만 현재에는 또 다른 가족이 된 인물을 연기하며 캐릭터의 중후한 매력을 그려낼 예정이다.

김강현은 특종을 따내기 위해 박세연(하지원 분)을 궁지에 몰아넣는 기자 역으로 10회부터 출연할 예정이다. 박세연은 기자로 인해 막다른 골목에 몰리면서 불가피한 결심을 하게 된다. 이후 다양한 일들이 펼쳐질 예정이라 긴장감을 응축하는 촉매제같은 인물로 활약할 예정이다.

다원은 호텔 낙원의 전 지배인인 정상철의 젊은 시절 모습으로 오는 12일 방송되는 11회에 등장할 예정이다. 1990년대 조폭들과 사투를 벌일 당시 회장 자금순을 처음 만났다. 당시 자금순은 정상철의 인생까지 구제해준 은인이 된 것. 다원은 젊은 상철의 굴곡진 삶을 강렬한 액션 연기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지원은 같은 회차에서 젊은 정상철을 애잔하게 바라보는 젊은 시절 윤정숙 역으로 등장한다. 훗날 두 사람은 든든한 오른팔과 왼팔이 돼 자금순을 살뜰하게 돌보고 있다. 박지원은 단아하고 차분한 캐릭터의 윤정숙을 편안한 연기로 표현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커튼콜’ 제작사 측은 “명품 배우들의 특별 출연 덕분에 작품이 지닌 매력이 더욱 화려하게 살아났다”라며 “자금순을 둘러싼 여러 가지 에피소드에 등장해 작품의 신선한 매력을 한껏 더해줄 예정이니 이들의 활약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설명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