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몽규 축구협회장, FIFA 재입성 도전…평의회위원 선거 출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 2월 1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릴 AFC 총회에서 선출

연합뉴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정몽규(60) 대한축구협회장이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부 재입성에 도전한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4년 임기의 AFC 집행위원 선거에 출마한 최종 후보를 1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선거는 2023년 2월 1일 바레인 마나마에서 열릴 제33차 AFC 총회에서 치러진다.

이번에 뽑는 AFC 집행위원은 AFC 회장(FIFA 부회장 겸직) 및 부회장, 여성 집행위원, FIFA 평의회 위원, AFC 집행위원회 위원이다.

정몽규 회장은 FIFA 평의회 위원 후보에 이름이 올랐다.

'FIFA 평의회'(FIFA Council)는 기존 집행위원회를 대체해 FIFA의 주요 정책을 심의하는 핵심적인 기구다.

정 회장은 2015년 당시 FIFA 집행위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뒤 2017년 5월 FIFA 평의회 위원으로 당선돼 2년 가까이 활동했다. FIFA 집행부 입성은 한국인으로는 1994년부터 2011년까지 17년간 FIFA 집행위원을 지낸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이후 처음이었다.

하지만 정몽규 회장은 2019년 4월 FIFA 평의회 위원 선거에서 재선에 실패했다. 당시 함께 맡고 있던 AFC 부회장직에서도 연임하지 못해 이후로는 국제 축구 외교 무대에서 한 발 뒤로 물러나 있어야 했다.

이번 FIFA 평의회 위원 선거에는 정 회장을 포함한 7명이 입후보했다.

두자오카이(중국), 다시마 고조(일본), 마리아노 V. 아라네타 주니어(필리핀) 현 FIFA 평의회 위원은 연임을 노리고, 셰이크 아마드 칼리파 알 타니(카타르), 야세르 알 미세할(사우디아라비아), 다툭 하지 하미딘 빈 하지 모흐드 아민(말레이시아)이 새로 도전장을 냈다.

이 중 다섯 명을 뽑는다.

한편, FIFA 평의회 위원을 자동을 맡게 되는 AFC 여성 집행위원 선거에는 한은경 북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5명이 출마했다.

hosu1@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