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예측도 대책도 '낙제'…하루뿐이었지만 위험했던 퇴근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 지하철 노사가 극적으로 합의하면서 파업이 하루 만에 끝났습니다. 서울시와 교통공사는 파업에 대비해서 미리 방안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어제(30일) 퇴근길 지하철역에서는 위험한 장면이 많았습니다.

먼저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아니 이거 밀지 마세요! 차량이 없는데 어떻게 타요!]

어제 퇴근길 서울 지하철 3호선 교대역 승강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