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지연 "최근 1~2년 심적 고생 많아"...눈물 보인 사연 (딱 한 번 간다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임지연이 호주 대자연에 눈시울을 붉혔다.

1일 방송된 SBS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이하 '딱 한 번 간다면')'에서는 멤버들이 호주 여행 4일 차를 맞아 골스코스트를 떠나 에얼리 비치로 향했다.

에얼리 비치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로, 젊은 청년들이나 나 홀로 여행객이 많은 장소였다. 임지연은 "젊은 청년들이 올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숙소들이 많은 것 같다"고 감상했다.

찐친들은 숙소를 두고 '바다에 떠 있는 리조트'에서 1박을 보내게 됐다.

이에 임지연은 떠나기 전 "짐을 어떻게 해야 하나. 짐이 안 왔다"고 불안해했다. 제작진의 짐 일부와 임지연의 짐이 공항에서 누락되었던 것. 문제는 비행기가 하루에 한 편밖에 뜨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임지연은 "여기까지 왔는데 짐 때문에 문제가 생겨서 속상했고 착잡했다. 그래도 짐이 안 왔다고 해도 어떻게 해서든 유영 언니한테 옷을 빌려야겠다, 수영복을 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궁리했다"고 밝혔다.

답사 때 함께했던 기사님의 도움으로 출발 직전 임지연의 짐이 도착할 수 있었다. 임지연은 자신의 짐을 확인해 보고 함박 웃음을 지었다.

수호는 "그것조차 여행의 일환"이라고 언급했다. 이상이는 "일어나지 않았다면 좋았을 일이지만 몇 년 뒤에 보면 추억이 되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다에 떠 있는 리조트'의 정체는 폰툰이었다. 폰툰은 물 위에 떠 있는 리조트이자 레스토랑과 야외 침대까지 갖춘 복합 시설이었다.

폰툰에서 찐친들의 첫 일정은 헬기를 타고 하트섬을 찾는 것이었다. 이유영과 임지연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헬기에 올랐다.

임지연은 인터뷰를 통해 "가장 크게 남는 게 헬기일 것 같다. 울 뻔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임지연은 "최근 1-2년 사이가 심적으로 고생이 많았던 시기였다. 짐 때문에 문제가 생겨서 속상했다. 헬기를 타고 넓은 곳을 보는데 고생했던 게 눈 녹듯 녹는 느낌이었다. 나를 위로해 주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임지연은 헬기에서 내려 두 사람을 기다리던 찐친들에게 "내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맛봤다"고 후기를 전했다. 이유영은 "깜짝 놀랄 거다"고 자신했다.

한편, 마지막 찐친 차서원이 후발 멤버로 합류했다. 차서원은 이상이와의 친분을 밝히며 "학번으로 후배지만 학교를 같이 다니며 친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수호 선배님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선배님이다. 선배님 활동하시면서도 학교 친구들을 많이 챙겨 주셨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