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표 값 하는 영화"...주지훈X박성웅의 이유 있는 자신감, '젠틀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괴물 신인' 최성은까지 가세...오는 28일 개봉

더팩트

'젠틀맨'이 12월 28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콘텐츠웨이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젠틀맨'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힙하고 유쾌한 범죄 오락물로 연말연시 극장가를 책임진다.

1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젠틀맨'(감독 김경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경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이 참석해 질의응답에 임했다.

작품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먼저 김경원 감독은 "개인적으로 빠르고 즐거운 영화를 좋아한다. '젠틀맨'을 보고 관객들이 프레쉬하게 극장을 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무엇보다 즐겁고 재밌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더팩트

쥬지훈은 흥신소 사장 지현수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콘텐츠웨이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지훈은 의뢰받은 사건은 100% 해결하는 흥신소 사장 지현수 역을 맡아 4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쉽게 읽히는 대본에 끌렸다는 그는 "범죄와 관련된 이야기다 보니 사건들이 많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장면마다 어울리는 음악을 적어주셨고, 그걸 들으면서 대본을 봤더니 훨씬 이해가 쉬웠다. 너무 재밌었다"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전했다.

극 중 지현수는 흥신소 사장으로, 경찰들이 안 하고 못 하는 일을 프로페셔널하게 해결해주는 인물이다. 이를 만난 주지훈은 "검사가 아닌데 검사가 된다. 그렇기에 화진(최성은 분)에게 정체가 들키면 안 된다. 동시에 뒷공작도 해야된다"며 "이런 것들이 낯설지 않게 관객들에게 다가가면서도 약간의 미스터리함을 주고 싶었다"고 연기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더팩트

박성웅은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빌런의 탄생을 자신했다. /콘텐츠웨이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웅은 귀족 검사 출신의 로펌 재벌 권도훈으로 분한다. 처음에는 비슷한 결의 캐릭터를 만나 출연을 고사했다고 솔직하게 말한 그는 "영화 '헌트' 촬영장에서 주지훈 배우를 만났는데 '시원하게 거절하셨더라고요?'라고 하더라. 그 이후에 이야기를 나누면서 우리 둘이 맞닥뜨리는 게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고 비하인드를 밝혀 관심을 모았다.

그런가 하면 박성웅은 "주지훈 배우의 설득으로 출연하게 됐는데 김경원 감독이랑 최성은 배우를 만나게 돼서 득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성웅은 이번에 연기한 캐릭터에 관해 "권도훈은 이제까지 연기했던 빌런 중 가장 고급스러운 빌런"이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겉으로는 나이스하지만, 나쁜 짓을 다 한다. 그 전에는 즉흥적이었다면, 이번에는 머릿속에 계획이 다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해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더팩트

최성은은 독종 검사 김화진으로 분해 주지훈, 박성웅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콘텐츠웨이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성은은 한번 물면 놓지 않는 독종 검사 김화진을 연기한다. 재밌는 대본과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는 그는 "영화 속에서 지현수라는 인물이 지능적으로 속이는 것처럼, 뭔가에 홀린 듯이 사건들을 파악하기 위해 대본을 몇 번 더 읽었다. 이게 매력적이었다"며 "주지훈, 박성웅 선배님과 같이한다는 게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성은은 검사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캐릭터의 감정선을 따라가려고 노력했다. 그는 "화진이는 지현수, 권도훈과 대적한다. 저는 체구도 작고 선배님들과 나이 차도 나다 보니까 '어떻게 하면 내가 작아 보이지 않을까'를 많이 고민했다"며 "촬영장 가기 전에 마인트 컨트롤을 하면서 스스로를 크게 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김 감독은 "지현수는 배우 자체가 뒤죽박죽인 상황에서 여유와 위트를 잃지 않기를 바랐다. 그래서 가장 먼저 주지훈 배우가 떠올랐다. 박성웅 배우는 이야기를 키워주고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를 극대화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김 감독은 "김화진은 관객들이 믿고 의지하면서 따라갈 수 있는 인물이길 바랬는데 최성은 배우는 신뢰감을 줄 수 있는 말투와 눈빛, 목소리를 갖고 있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주지훈은 "4년 만에 관객들과 만날 생각에 너무 설렌다. 유쾌하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박성웅은 "표 값을 충분히 하는 영화"라고, 최성은은 "복잡하지 않기 때문에 남녀노소 다 재밌게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라고 관람을 독려했다.

'젠틀맨'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