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檢, ‘오세훈 부인 강의실에 무단침입’ 더탐사 대표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스토킹한 혐의로 고소된 ‘시민언론 더탐사‘ 관계자들이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서경찰서 앞에서 소환조사 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2022.1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대표 강진구 씨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부인 송현옥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의 강의실에 올 5월 무단 침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일 서울동부지검은 교직원과 학생 등만 들어갈 수 있는 세종대 강의실에 무단 침입해 녹음을 시도한 혐의(방실침입)로 강 씨를 지난달 30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경에 따르면 강 씨는 당시 조교 등이 ‘나가라’고 했음에도 4분가량 강의실에 머물며 녹음기로 몰래 녹음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송 교수는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그가 버티자 조교가 복도로 데리고 나갔다고 한다.

일간지 기자 출신인 강 씨는 송 교수가 자신이 운영하는 극단에서 자녀에게 캐스팅 특혜를 줬다는 ‘엄마 찬스’ 의혹을 제기하며 송 교수에 대한 취재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는 이날 외에도 여러 차례 연구실 등으로 송 교수를 찾아갔으나 만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씨는 송 교수를 찾아가 인터뷰를 시도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기도 했다. 송 교수 측은 강 씨를 서울 광진경찰서에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달 초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강 씨는 올 9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퇴근길을 미행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도 고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윤이 기자 yuni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