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네가 뭔데, 출당시켜라' 민주당 청원 1위→ 朴 "그러려니 한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원 청원 장소인 '국민응답센터'에 올라 와 있는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출당' 요구 청원. 2일 오전 4시 현재 8113명이 동의했다. 청원기간(30일)동안 동의 당원수가 5만명이 넘을 경우 민주당 차원에서 답을 하고 있다. (민주당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을 '출당시켜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박 전 위원장은 "하루이틀 일도 아니다"라며 강성 팬덤 특유의 반응일 뿐이라고 받아 넘겼다.

더불어민주당 청원 게시판인 '국민응답센터'에는 지난달 25일부터 이 모씨의 '평당원 박지현의 출당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마감을 23일 남겨 둔 2일 새벽 4시 현재 8113명이 동의(동의율 16.2%), 진행중인 청원 중 최다 동의 1위를 기록 중이다. 민주당은 청원 동의자가 5만명이 넘을 경우 당 차원에서 답을 하고 있다. 2일 현재 답변이 완료된 청원은 3건이다.

청원자는 △ 박지현씨는 평당원이라며 비대위원장이 아님을 강조한 뒤 △네가 뭔데 무슨 권리로 더불어민주당 청년 일동이라는 타이틀로 이태원 참사 관련 글(청년 일동이 불편하다)을 게시했는가 △ 평당원 박지현은 무슨 권리로 김의겸 대변인의 사퇴를 촉구하는가? 의원은 그게 거짓이라도 국민을 대표해 물어야 되는 의무가 있다 △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판 절대 안하고 내부 총질을 떠나서 비판 사퇴 촉구만 한다 △ 따라서 평당원 박지현씨 출당을 요청한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응답센터에는 '이재명 대표께 사퇴하고 싸우라는 비명계 2명 명단공개 요구'(2일 오전 4시 4170명 동의), '반개혁파 이낙연·이원욱·조응천·전재수·박용진·김종민 등 해당행위자 출당 요구'(3513명 동의)가 각각 최다 동의청원 2, 4위에 올라 있는 등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서 반명파에 대한 반감이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박지현 전 위원장은 1일 밤 C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사실 제 출당 요구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여서 새롭지는 않다"며 "내용을 읽어봤더니 별반 달라진 건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비난 표적이 된 지난달 6일 국회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청년일동' 명의로 '애도기간은 끝났지만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습니다'라는 글을 발표한 건 에 대해선 ""5000만 국민이 다 지지해야 '국민 여러분의 지지 덕분에'라고 얘기할 수 있는 건 아니지 않는가"라며 "성명의 내용에 동의하는 청년 일동을 얘기한 것이지 민주당 청년 모두를 얘기하는 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평당원이 평당원의 출당은 요구해도 되고 의원 사퇴를 요구하면 안 된다는 당헌은 없다. 어떻게 보면 자가당착이다"며 한쪽으로 너무 치우친 이러한 강성 팬덤이 문제라고 다시 한번 비판을 가했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