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O라고 했지만"...한국 여성 스트리머 성추행한 인도 남성 2명 체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한국 여성 스트리머(streamer·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사람)가 인도에서 촬영 중 현지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인도 NDTV 등 현지 언론 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인터넷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아이디 ‘Mhyochi’로 활동하는 한국 여성이 인도 뭄바이에서 숙소로 돌아가며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현지인으로 보이는 남성이 다가와 집까지 태워주겠다며 자신의 오토바이 쪽으로 여성의 팔을 잡아끌고 갔다.

이 남성은 싫다고 거절하는 여성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볼에 입맞춤까지 시도했다. 여성은 그를 피해 다시 길을 걸어갔지만 다른 남성과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쫓아와 계속해서 태워주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Mhyochi 트위치 영상 캡처


여성은 이후 트위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그는 내 허리를 잡고 오토바이로 나를 끌고 갔으며 이후엔 쫓아와 전화번호도 물어봤다”며 “가짜 전화번호를 주자 그들이 떠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어떤 사람들은 내가 너무 친절하게 대화에 응해서 그렇다고 한다. 스트리밍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여성은 뭄바이 경찰과 현지 매체에 피해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한 방송에 출연해선 “이건 전 세계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난 아직도 그들이 왜 그런 짓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그들은 ‘NO’를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뭄바이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한국 여성에게 발생한 사건에 대해 조치를 취했다”며 “두 피의자를 형법에 따라 체포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영상에 나온 현지 남성 2명의 나이는 19세, 20세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