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국 16강 탈락 환호한 이란 남성…보안군 총 맞고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란에서는 월드컵 16강 탈락에 환호하던 청년이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는 기사도 많이 봤습니다.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란 남성 메흐란 사막이 보안군의 총에 맞아 숨졌다고 인권단체들은 밝혔습니다.

사막은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이란과 미국 경기에서 이란 대표팀이 0대 1로 패배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하자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환호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