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성→구자철 포르투갈전 예측 "16강 진출도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성, 구자철 등 방송 3사 해설위원들이 한국-포르투갈 전 승부를 예측하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응원했다.

이번 조별리그 3차전 한국-포르투갈전(이하 포르투갈전) 승패에 따라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하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이 결정된다. 대표팀이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겨야만 희박한 확률을 뚫고 16강 진출이 가능한 것.

노컷뉴스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박지성 해설위원은 2002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전 승리를 이끈 주역인만큼 대표팀 후배들에게 진심 어린 응원을 전했다. 박지성은 당시 포르투갈과의 접전 끝에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결정지으며 대한민국을 16강에 진출시켰다.

그는 "2002년 당시 선수들도 포르투갈이 강팀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1, 2차전을 너무나 잘 치르면서 자신감을 얻었고, 우리가 좋은 경기력만 보여준다면 지지는 않을 거란 생각이 있었다. 우리에게 찬스가 왔을 때 살리기만 하면 충분히 이변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나 전도 우루과이 전과 마찬가지로 경기력 자체는 너무나 좋았다. 결국 중요한 건 선수들 개개인의 자신감, 선수 스스로가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갖는 것이다. 거기에 더해 많은 사람의 응원이 더해지면 2002년의 기적은 또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들의 자신감을 북돋웠다.

특히 포르투갈과 맞설 선수들에게 "(포르투갈) 선수를 거칠게 다루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서로 돕고 협력해서 수비를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다. 포르투갈의 공세에 침착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고, 역습 상황이 나올 때마다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상당히 중요할 것 같다"고 전략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박지성 위원이 최종 예측한 스코어는 1대 0.

그는 "손흥민 본인이 부담감을 많이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다독이면서도 "손흥민 선수가 경기장에 있고 없고의 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 포르투갈 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선수는 손흥민 선수라고 생각한다. 작은 희망을 믿고 선수들이 그 희망을 위해서 열심히 싸워준다면 16강 진출은 결국 현실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20년 전처럼 1대 0 승리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SBS 이승우 해설위원 역시 "이번 월드컵은 이변이 상당히 많이 일어나는 월드컵이기 때문에 (포르투갈을 이겨서) 승점 4점이면 조 2위로 충분히 올라갈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 것을 잘 보여주면 좋은 결과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인이다 보니까 그 누구보다 포르투갈의 약점을 잘 알 것 같다. 벤투 감독이 잘 준비한 만큼, 선수들도 벤투 감독을 믿고 끝까지 싸워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노컷뉴스

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구자철 해설위원은 가나 전에서 석패한 후 눈물을 비친 대표팀 주장 손흥민을 포옹하며 위로했다. 그 역시 지난 월드컵 당시 주장으로 뛰었기에 손흥민의 심경을 십분 이해한 터.

구자철 위원은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다"라며 한국의 2대 0 승리를 예측했다. 4년 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2대 0으로 꺾으며 '카잔의 기적' 주역이기도 했던 구자철 위원은 "카잔에서도 했으니, 이번에도 충분히 승리를 가져올 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높였다.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가나 전에서 주심에게 항의하다 퇴장당해 이번 포르투갈전 벤치에 앉을 수 없다. 그런 가운데 어떤 선수들이 키플레이어로 활약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구자철 위원은 "이번 경기에서는 정우영-황인범-이재성, 미드필드 조합이 기대된다"고 예측했다.

포르투갈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포르투갈의 주축 선수들이 체력 안배가 이뤄질지 알 수 없다"면서도 한준희 해설위원과 함께 "매 경기 골이 고픈 포르투갈의 호날두를 조심해야 한다"고 짚었다.

노컷뉴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안정환 해설위원은 가나와의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 모두 잘 싸웠다. 주저앉을 필요 없다. 아직 한 번의 기회가 더 남아있다"라고 격려하며 "축구 경기에는 흐름이 있다. 그 흐름을 한 팀이 계속 가지고 갈 수는 없다. 우리 쪽으로 흐름이 왔을 때,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것은 결정력"이라고 당부했다.

과연 대표팀이 이번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안정환 해설위원의 말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완성할 수 있는 경기를 선보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3일 자정 카타르 아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H조 조별예선 3차전을 치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