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루과이, 가나 2대0으로 눌렀지만… 웃진 못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이겼지만 결과적으로 웃진 못했다.

조선일보

우루과이 선수들이 3일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가나와의 3차전에서 2대0으로 승리했지만 한국에 밀려 16강 진출에 실패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루과이(FIFA랭킹 14위)는 3일 카타르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가나(61위)를 2대0으로 제압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우루과이는 가나에게 전반 21분에 페널티킥을 내줬다. 하지만 가나의 앙드레 아유(33·알사드)가 왼발로 골대 오른쪽 하단으로 찬 공을 골키퍼 세르히오 로체트(29·나시오날)가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우루과이의 대회 첫 골은 머지 않아 나왔다.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조르지안 데아라스카에타(28·플라멩고)가 전반 26분에 루이스 수아레스(35·나시오날)의 슈팅이 골키퍼 손에 맞고 옆으로 흐르자 문전에서 헤더골로 연결시켰다. 데아라스카에타는 6분 뒤인 32분엔 오른발로 추가골을 넣었다. 수아레스의 패스를 데아라스카에타가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의 첫 번째 및 두 번째 득점을 모두 책임졌다.

조선일보

우루과이의 조르지안 데아라스카에타.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루과이가 2-0으로 앞선 가운데 후반에 두 팀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우루과이는 더 많은 득점을 뽑아내기 위한 파상공세를 펼쳤다. 우루과이가 골을 추가하면 골 득실차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해 16강 진출권을 따낼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가나는 온몸으로 막아냄과 동시에 틈틈이 역습을 노렸다. 양 팀의 골키퍼 모두 수퍼 세이브를 선보이는 장면도 여럿 나왔다.

후반 추가시간이 8분 주어진 가운데, 두 팀 모두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이날 가나는 우루과이와 비기기만 했어도 16강전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전반에 두 골을 허용하며 심리적으로 위축됐다. 또 어떻게든 따라잡아야 하는 경기가 됨에 따라 공격 전개에서 고전했다. 결국 우루과이에 지며 조 최하위(1승2패·승점 3)로 대회를 마감했다.

우루과이는 가나를 제압하며 같은 시각 포르투갈을 2대1로 꺾은 한국과 나란히 승점 4(1승1무1패)를 기록했다. 심지어 득실차(+0)도 같았다. 하지만 한국이 다득점(4-2)에서 2골 앞서며 포르투갈(2승1패·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전에 오르게 되면서 승리하고도 아쉬움을 삼켜야만 했다. 한국으로선 모든 경우가 들어 맞아 극적인 16강행을 이루게 된 셈이었다.

[박강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