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지지율, 이번주 7곳 조사서 모두 완만한 상승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조파업에 대한 원칙 대응이 국정운영 긍정평가에 영향 줘”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한국갤럽을 포함해 이번 주에 발표된 7곳 여론조사에서 모두 완만한 상승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 파업에 대한 정부의 원칙 대응 등이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조선일보

자료=한국갤럽


갤럽이 2일 발표한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은 31%로 2주 전 29%, 지난주 30%에서 상승 흐름이 이어졌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다른 조사에서도 상승세가 확인됐다. 케이스탯 등 4개 회사가 격주로 공동 실시하는 전국지표조사에선 2주일 만에 29%에서 32%로 올랐다. 매주 실시하는 알앤써치(35.9→38.1%), 리얼미터(33.4→36.4%), 미디어토마토(29.9→35.5%) 등에서도 지지율이 2~5%포인트씩 상승했다. 매달 실시하는 데이터리서치(36.1→37.7%)와 리서치뷰(35→36%) 등에서도 한 달 전에 비해 지지율이 다소 올랐다.

갤럽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공정과 원칙’이 일주일 전의 5%에서 12%로 상승하며 1위에 올랐고, 처음 순위에 진입한 ‘노조 대응’(8%)이 2위였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당 지지율도 국민의힘이 3%포인트 상승한 35%로 지난주와 같은 33%를 기록한 더불어민주당을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섰다.

한편 갤럽의 장래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 결과(주관식 질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23%), 한동훈 법무부 장관(10%), 홍준표 대구시장(4%),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3%),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3%), 오세훈 서울시장(2%), 유승민 전 의원(2%),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2%) 등이었다. 여당 지지층에선 한 장관(25%), 홍 시장(7%), 오 시장(6%) 등의 순이었다.

11월 29일~12월 1일에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갤럽 조사의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0.0%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겸 데이터저널리즘팀장]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