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16강 골' 황희찬 "몸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속팀서 입은 햄스트링 부상에 1·2차전 못 나와

여전한 '부상 위험'에도 교체출전…결승골 폭발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 선정



(알라이얀=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제 몸이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했습니다."

부상을 딛고 한국으로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끄는 '극장골'을 쏘아 올린 황희찬(26·울버햄프턴)은 '헌신'을 강조했다.

황희찬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1-1로 팽팽하던 후반 20분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 손흥민(토트넘)의 도움을 받아 역전 결승골을 꽂아 넣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