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순천 교량동 주택 화재로 노모와 아들 숨진 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순천시 교량동 목조 단독주택에 불이나 노모와 아들이 각각 숨친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이 포크레인 등 장비를 이용해 전소된 주택의 잔불을 끄고 잔해물을 정리하고 있다. /순천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순천=유홍철 기자] 순천시 외곽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모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순천경찰서와 순천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46분께 순천시 교량동 한 목조 단독주택 1층에서 불이 났다.

이날 불로 주택 부엌과 안방에서 집주인 A(80·여)씨와 아들 B(56)씨가 각각 숨진 채 발견됐으며 주택 41㎡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1667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 출동 당시 1층짜리 주택이 모두 무너져 내린 상태였고 소방 인력 39명과 장비 11대를 투입해 화재 발생 2시간31분 만에 불을 완전히 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외부 침입이나 방화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합동 감식을 벌여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