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팝 기획사가 뮤지션 착취”...NYT, 오메가엑스 논란 조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그룹 오메가엑스. 사진| 스타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이그룹 오메가엑스 사태를 중심으로 한국 기획사들의 착취 논란을 집중 조명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L.A. 호텔 사태 이후 다시 주목받는 K팝의 착취(Abuse in K-Pop in Spotlight Again After L.A. Hotel Altercation)’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0월 벌어진 오메가엑스와 소속사 대표 사이의 분쟁은 한국 연예기획사가 젊은 뮤지션을 착취하는 것이 아닌지에 대한 우려를 다시 불러일으켰다”고 지적했다.

NYT는 오메가엑스의 첫 해외 투어가 끝난 후 당시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대표 A씨가 LA의 호텔에서 멤버들에게 고성을 지르다 멤버 김재한을 밀쳐 바닥에 넘어뜨리는 장면이 행인의 카메라에 잡혀 한국 방송에서 공개됐다며 사태를 설명했다.

이후 자비로 귀국한 오메가엑스는 A씨가 상습적으로 성희롱 발언을 하고 멤버들의 허벅지, 손, 얼굴을 억지로 만졌으며 폭언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멤버들은 A씨가 연습이 끝난 뒤 술을 마시게 하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협박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소송을 냈으며 형사고소도 검토 중이다.

A씨는 NYT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멤버 모두를 엄마처럼 돌봤다”고 주장하며 LA 호텔에서 김재한이 바닥에 쓰러진 것은 ‘스스로 넘어진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멤버들의 폭로도 부인하며 이들이 더 큰 기획사로 옮기기 위해 자신을 마녀사냥 한 것이라고도도 주장했다.

매일경제

오메가엑스. 사진l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해외 반응은 싸늘하다. 오메가엑스의 미국 홍보와 일본 활동을 돕는 현지 회사 최소 2곳이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와 관계를 단절했고, 미국과 남미 투어에서 소속사 대표의 폭언을 목격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멤버들의 주장이 K팝 산업의 내부자들이 그동안 내놓은 경험담과 일치하는 내용이라며 특히 소규모 기획사들이 아이돌이 되기를 갈망하는 청년들을 상습적으로 착취하고 있다고 봤다.

호주 커틴대의 아시아 대중문화 전문가인 진 리 연구원은 “1990년대 이후 착취의 정도가 체계화하고 일상화했다. K팝이 지배적인 위상으로 올라서고 더 많은 젊은이가 그 안에 끌려 들어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NYT는 아이돌이 연예기획사와 계약을 체결하는 시점에 대부분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더욱 ‘을’(乙)의 처지가 되기 쉽다며 다른 K팝 뮤지션들의 피해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