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호영 "당권주자, 성에 차지 않는다"…'윤심'은 한동훈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주호영 원내대표의 한 마디가 차기 당권 레이스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현재 후보군들이 "성에 차지 않는다"는 이런 표현이었는데요. 이 말에 윤심이 담긴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죠. 결국 윤심은 한동훈 장관을 향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잇따랐습니다. 오늘(5일)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MZ세대와의 공감도 강조했습니다. 박준우 마커가 '줌 인'에서 관련 소식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