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베트남] 팝콘 먹고 마리화나 중독…일상까지 파고든 마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한 베트남 여성이 팝콘을 먹은 후 마리화나에 중독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5일 베트남 현지 언론 베트남넷은 하노이의 56세 여성이 온라인에서 아들이 구매한 팝콘 두 조각을 먹은 뒤 현기증, 구토,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병원에 도착 당시 여성은 양쪽 동공이 확장되어 무기력한 상태였다. 소변 검사 결과 마리화나의 주요 활성 성분은 델타-9-테트라히드로칸나비놀(THC)이 검출됐다. 대마초 중독 진단을 받은 여성은 응급 치료를 받고 위기를 넘겼다. 추적 조사 결과, 온라인으로 구매한 팝콘에서 대마초 성분이 함유된 것으로 드러났다.

마약중독 통제 센터의 응우옌 트렁 응우옌 박사는 “최근 마약들은 알약, 가루와 같은 전통적인 형태뿐 아니라 다양한 음식과 음료에 섞여 유통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대마초가 함유된 케이크, 쿠키, 사탕, 전자 담배 등을 통해 중독된 환자들은 봤지만, 팝콘을 먹은 후 마리화나 중독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대량의 마약이 은밀하게 판매될 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음식, 음료 등을 통해 일상생활에까지 스며들고 있다”고 전했다.

응우옌 박사는 “대마초는 자연적이고 전통적인 약물로 감지하기 쉬었지만, 최근 대부분의 다른 약물은 여러 형태로 변형된 신종 마약으로 유통돼 감지하기 어렵다”면서 “법의학 및 범죄 과학 시스템을 갖춘 일부 실험실을 제외하고, 전국 병원과 이동식 신속 약물 검사 장치는 이 신종 마약들을 탐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종실 베트남(호치민)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