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김의겸·<더탐사> 측에 10억 민사·형사소송 제기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용락 기자(ama@pressian.com)]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상대로 10억 원의 민사 소송과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

한 장관은 6일 기자들에게 "'청담동 술자리 저질가짜뉴스 유포'와 관련해 김의겸 의원, <더탐사> 관계자들, 제보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서초경찰서, 관련 사건 수사 중)에 고소하고, 법원(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청구소송(위 사람들 연대해 10억)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한 장관이 지난 7월 19~20일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밤중에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일 한 장관은 "제가 저 자리에 있었거나, 비슷한 자리에 있었거나, 근방 1킬로미터 앞에 있었으면 저는 목을 걸겠다. 의원님도 목을 거시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관련기사 : 김의겸 '청담동 바' 의혹에…한동훈 "장관직 걸겠다. 의원은 뭘 걸겠나?")

지난달 23일 <열린공감TV>(<더탐사>의 전신)에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최초 제보한 A씨에게 '해당 술자리가 있었다'고 말한 B씨는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

하루 뒤인 24일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이들에게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김 의원은 "국정과 관련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가도 다시 같은 질문을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에 "사과할 필요 없고 책임을 져야 한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SNS에 올린 입장문에서 "법대로 해보자고 하는 것이니, 저도 법에 따라 당당하게 응하겠다"며 "한 치도 물러설 생각이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다만 "그런데 현직 법무부 장관이 이런 법적 다툼을 벌이는 게 맞는 건지는 한 번 되돌아보기 바란다"며 "법무부 장관은 검사 인사권을 쥐고 있고, 법원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라고 볼멘소리를 했다.

프레시안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3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용락 기자(ama@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