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尹대통령 존재 자체가 사회적 위협…심각하다”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사태를 두고 “북한의 핵 위협과 마찬가지”라고 말한 것에 대해 “오히려 대통령의 존재가 사회적 위협 수준”이라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6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을 겨냥해 “굉장히 위험한 발언”이라며 “오히려 제가 느끼기에는 윤 대통령의 존재 자체가 굉장히 사회적 위협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고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이) 헌법도 무시하고 있다. 노동3권이 헌법에 보장돼 있음에도 그런 행태를 하고 있다. 법안들도 시행령 통치를 통해 다 무시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사회적 위협의 존재는 지금은 윤석열 대통령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는 고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통령이 사회적 위협의 존재라고요? 이 정도 얘기할 정도로 심각한가?”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고 최고위원은 “심각하다. 한두 군데 영역에서만 문제가 있다면 그것만 집중적으로 얘기라도 할 테지만 노동 문제에 경제 위기가 상당하고 외교안보는 말할 것도 없다. 북한 문제 하나도 못 풀고 있다. 미국과만 가까워지고 있고 중국이나 러시아, 동남아시아 등 외교 다변화를 이뤄야 하는데 여기에 대한 큰 그림은 없다”며 “오로지 보이는 건 검찰의 수사밖에는 없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고 최고위원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등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잇따라 검찰에 구속되는 등 사정국면이 진행 중인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사회자가 ‘검찰 수사가 결국 문재인 전 대통령으로 향할 것 같나’라고 묻자 고 최고위원은 “처음 목표는 그거였을 거라고 보인다. 그런데 아무리 수사하고 내용을 파헤쳐봐도 새로운 게 없는 상황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고 최고위원은 “매번 윤 대통령의 행보를 보면서 상식적으로 가늠해보려고 해도 잘 안 맞는다”며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안 되는 것 같다. 지금 윤 대통령의 행보는 그냥 화풀이하는 것으로밖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윤석열 정부에서 ‘법과 원칙’을 연일 강조하는 데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고 최고위원은 “아무런 판단 없이 말하는 앵무새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대통령이 말하는 법치의 영역 안에 들어있는 국민은 누구이고, 법치 밖에 있는 국민은 누구인가”라고 되물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