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사랑인 줄…여성들 121억 뜯은 사기꾼 '타깃' 여기서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JTBC 시사·교양 '세계 다크투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1억원에 달하는 피해액을 발생시킨 유럽의 '로맨스 스캠' 범죄 사례가 소개된다.

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시사·교양 '세계 다크투어'에서는 유럽에서 발생한 '로맨스 스캠' 범죄를 돌아본다. 로맨스 스캠은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뜻하는 스캠의 합성어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호감을 표시하며 신뢰를 형성한 뒤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 수법이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출연자들은 박미랑 다크 가이드와 함께 미스터리한 남자를 쫓는다. 다이아몬드 재벌의 후계자로 알려진 그(사이먼)는 준수한 외모와 매너, 듣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말솜씨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여성들뿐 아니라 MC들마저 설레게 한다.

흡사 동화 속에 나올 법한 완벽한 왕자님처럼 보이는 사이먼의 실체는 다름 아닌 로맨스 스캠 사기꾼이었다. 철두철미한 사기 수법에 휘말린 피해자들이 사이먼에게 빌려준 금액만 121억원에 달한다고 해 놀라움을 안긴다.

일일 MC로 합류한 줄리안은 로맨스 스캠 사기꾼이 타깃을 정할 때 주로 사용한다는 데이팅 앱 경험담을 전했다. 그는 "저도 했었다"며 데이팅 앱 속 수많은 사람 사이 단연 시선을 사로잡는 사기꾼의 프로필을 분석하며 피해자들의 마음에 깊게 공감했다는 후문.

이와 함께 보호 본능을 자극하는 사이먼의 부상 사진도 공개돼 눈길을 끈다. "결국 사달이 났네"라는 말과 함께 사이먼과 그의 보디가드가 피를 흘리는 모습이 포착된 것.

사이먼의 실체를 알고 있는 MC들마저 깜빡 속을 만큼 리얼한 사진에는 뜻밖의 전말이 숨겨져 있다고 해 그 진실에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사람들의 순수한 사랑마저 범죄의 수단으로 이용한 사기꾼의 실체는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