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100대 관광도시’ 비전 제시한 강릉시, 국제 관광마케팅에 팔 걷어 붙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2022 PATA & GBTA APAC Travel Summit’에 참석한 김종욱 강릉부시장 등 강릉시 방문단이 7일 현지에서 강릉 관광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강릉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강릉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100대 관광도시’ 비전을 제시한 강원 강릉시가 국제 관광 마케팅에 팔을 걷어 붙였다.

8일 강릉시에 따르면 7일부터 9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제1회 2022 PATA(아시아·태평양관광협회) & GBTA(국제비즈니스관광협회) APAC Travel Summit’ 총회 및 포럼에 관계 공무원들을 파견해 강릉 관광을 집중 홍보하고 나섰다.

이 기간 강릉 관광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방콕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강릉 마이스(MICE)산업 설명회를 열어 강릉시의 인지도를 높이며 세계 100대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적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광·MICE 및 비즈니스 여행 분야 회의 및 전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및 포럼은 세계 80개국, 38개 지부, 864개 회원을 보유한 PATA, GBTA CEO와의 만남을 통해 향후 강릉시의 유치도 협의했다.

강릉시는 민선8기 들어 1만 7000실의 관광 숙박 객실을 3만실로 늘리고 특구사업, 관광단지, 골프장 등 휴양레저시설을 확충해 오는 2030년까지 세계 100대 관광명소, 2040년까지 세계 100대 관광도시로 진입한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엄금문 강릉시 관광정책과장은 “코로나 엔데믹 시대를 맞아 늘어나는 외국인 관광 유치와 MICE 및 비즈니스 여행 산업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제관광 활성화를 위한 교류 활동 또한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릉 조한종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