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람이야 가상인간야"...KT, 호텔에 AI 직원이 손님 맞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머니투데이

모델이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 1층 로비에 설치된 ‘AI 컨시어지’ 앞에서 호텔 서비스 안내를 받는 모습. /사진=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가 음성인식 및 AI(인공지능) 휴먼 기술을 접목한 'AI 컨시어지' 서비스를 호텔에 도입했다.

KT는 호텔용 AI 컨시어지 서비스를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 앤 레지던스에 적용했다고 8일 밝혔다.

AI 컨시어지는 KT의 AI 음성인식 플랫폼 기가지니 인사이드와 스타트업 딥브레인AI가 개발한 키오스크 형태의 호텔 안내 기기에 가상 호텔 직원을 접목한 서비스다.

AI 컨시어지 메인 화면에는 실제 사람을 촬영해 AI휴먼 기술로 모델링한 AI 호텔 직원이 띄워져 있다.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음성으로 질문하면 실시간으로 답변한다.

예를 들어 고객이 "레스토랑 위치 알려줘"라고 질문하면 AI 컨시어지는 이를 인식해 레스토랑 위치를 사람 목소리로 안내한다.

특히 잡음이 많은 호텔 로비에서 사용되는 만큼 KT의 AISE(AI Speech Enhancement) 기술을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KT는 AI 컨시어지에 호텔 특화 시나리오를 딥러닝 적용하는 등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미희 KT C레벨컨설팅본부장은 "AI 컨시어지 서비스는 KT의 AI와 ICT(정보통신기술) 역량, 딥브레인AI의 AI휴먼 및 영상합성기술의 노하우가 시너지를 낸 결과"라며 "이 성과를 바탕으로 호텔 DX(디지털전환) 사업에도 본격적으로 AI를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승한 기자 winon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