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창원시의회 민주당 "SM타운 감사는 전 집행부 흠집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행사와 본안소송 진행 중에 잘못 인정…악의적 발표" 비난

뉴스1

경남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8일 창원시청 프레스룸에서 창원시의 창원문화복합타운 조성 사업에 대한 감사에 유감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창원시의회 민주당 의원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경남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창원시의 창원문화복합타운(SM타운) 감사 결과에 대해 "억지로 끼워맞추기 감사로, 전 집행부 흠집내기"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창원시의원들은 8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안소송이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창원시가 단정적으로 자기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공개적인 중간 발표를 감행한 이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창원시와 시민의 이익을 우선시해야 하는 홍남표 시장과 감사관이 재판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감사 결과 중간 발표를 자행한 것은 정략적 의도를 가지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행위"라며 "전 집행부 흠집내기를 위한 목표가 설정된 악의적인 발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비난했다.

의원들은 "창원시는 실시협약 해지가 장기표류 원인을 제공했고, 준공허가 후 시설미비로 협약을 해지한 것은 모순된 조치라고 했는데 시가 준공처리한 것은 '건축법상 사용 승인'으로, 실시협약 상의 준공과는 별개 사안"이라며 "이 점을 확인하지 않고 감사결과를 발표한 것은 중대한 잘못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관리운영 협약에 구체적인 내용을 정하지 않아 분쟁을 더 조장했다고 했으나 시에서 사업 정상화를 위해 협약당사자 간 임시운영협의체의 협의, 운영위원회 회의, 창원시의회 중재 노력 등에도 사업시행자가 운영법인의 '세부운영계획'을 거부했다"며 "감사관은 보고 싶은 것만 본 확증 편향적 주장은 아닌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사업이 장기화된 본질적인 이유는 사업시행자가 민간부분 사업을 통해 수백억 원 대의 막대한 이익을 확보하고서도 공공부분 사업의 운영 과정에서 사업시행자와 SM 양 당사자 간의 이해관계에 따른 갈등 때문"이라며 "사업 무산의 귀책 사유와 주체를 가려 책임을 물어야 할 창원시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창원시장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창원시와 사업시행자 간의 본안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과정에서 창원시에 절대적으로 불리한 감사 결과를 공개적으로 발표한 이유에 대해 홍남표 시장은 직접 해명하고, 실무책임자인 감사관의 책임을 물어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jz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