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태극전사 대표 미남은?..'캡틴' 손흥민 "김민재가 외모 1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청와대에서 열린 만찬에서 때아닌 태극전사 외모 논쟁이 벌어졌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8일 윤석열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을 함께했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원정 월드컵 두 번째 16강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된 만찬"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만찬에는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주장 손흥민 등 선수 21명, 코칭스태프, 선수단 지원 인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은혜 홍보수석, 안상훈 사회수석이 배석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대표팀들을 맞이했고,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카타르 월드컵에서 착용한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에게 직접 채워주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에서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끝까지 도전하는 선수들의 모습에 커다란 울림을 받았다"라며 "많은 국민이 밤잠을 설쳐가며 영하의 추위 속에서도 대표팀과 한마음으로 응원하는 모습에 가슴이 뭉클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땀과 노력을 믿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정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국가대표와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힘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환대에 대표팀 막내 이강인은 선수단을 대표해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수들이 직접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만찬에서 있었던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면서 국내 팬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만찬 사회자는 잘생긴 외모와 더불어 가나 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엄청난 인기를 끈 조규성에게 "국가대표팀에서 자신이 가장 잘 생겼다고 생각하느냐"라고 질문했다.

질문을 받은 조규성은 "흥민이 형이 제일 잘 생겼다"라고 답했고, 이에 손흥민은 "민재가 외모 1등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의 답변에 김민재는 "나는 나에게 잘생겼다고 말하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라고 말하면서 좌중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6강에서 우승 후보 브라질을 만나 1-4로 패하면서 월드컵을 마무리했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