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 군경, 고의로 여성 시위자 얼굴·가슴·성기에 사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 군경(보안군)이 고의로 반정부 시위에 참여하는 여성들의 얼굴과 가슴, 성기를 노려 산탄총을 발사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여성, 남성, 어린이를 불문하고 시위 현장에서 눈에 총을 맞은 사람들이 특히 많았다고 이란 현지의 의사와 간호사들이 전했습니다.

가디언은 8일 당국의 체포를 피해 이란 전역에서 몰래 부상자를 치료하는 의료진 10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현지의 참상을 보도했습니다.

인터넷 차단으로 유혈 진압의 실상이 상당 부분 가려졌으나 의료진이 제공한 사진은 가까운 거리에서 온몸에 산탄총을 맞은 시위 참가자 등 부상자들의 처참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의료진은 한목소리로 이란의 젊은이 수백 명이 부상으로 평생 후유증을 겪을 수 있다며 유혈 진압의 심각성을 경고했습니다.

중부 이스파한 주의 한 의사는 당국이 여성을 남성과 다르게 겨냥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성기에 2발의 총상을 입은 20대 초반의 여성 부상자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군경 약 10명이 자신을 둘러싼 채 성기와 허벅지에 총을 쐈다는 이 여성이 진술을 전하며 그는 "허벅지 안쪽에 박힌 10개의 파편은 쉽게 제거했지만, 2발은 요도와 질 사이에 끼어 있어 쉽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한 다른 모든 의료진처럼 당국의 보복이 두려워 익명을 요구한 그는 "그녀는 내 딸일 수도 있었다"며 목격한 참상에 따른 스트레스와 고통에 대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다른 일부 의료진은 친정부 성향의 바시지민병대를 포함한 군경이 강경 진압 시 중요한 장기를 피해 발이나 다리를 사격하는 관행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테헤란의 한 외과 전문의는 시위가 막 시작된 지난 9월 16일 시위 현장을 지나가다가 얼굴에 총을 맞은 25세의 부상자를 치료한 사례를 전했습니다.

그는 "파편이 그의 눈과 머리, 얼굴에 박혀 있었다"며 "양쪽 두 눈이 거의 실명해 빛과 밝기만 감지할 수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시위 현장에서 가까운 거리에서 쏜 총에 맞아 시력을 잃은 수백 명의 부상자 중 하나일 뿐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에 400명이 넘는 이란 안과 전문의들이 마흐무드 자바르반드 이란 안과학회 사무총장에게 강경 진압으로 인한 시위대의 실명에 경고하는 서한에 서명했습니다.

서명에 참여한 한 안과 전문의는 엑스레이 상 머리와 얼굴에 18개의 파편이 박힌 20세 남성을 비롯해 시력의 일부 또는 전부를 잃은 환자 4명을 치료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눈은 신체의 가장 민감한 부분인데 남은 평생 제대로 보지 못하고 살아야 하는 젊은이들을 보면 너무 화가 나 눈물이 난다"며 "최근 동료 의사들한테 들은 사례까지 포함하면 시위 현장에서 눈을 다친 사례는 1천 건이 넘는다"라고도 했습니다.

이란 외교부는 이 같은 의료진 진술에 대한 입장을 물었으나 응답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중순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인다는 복장 규정 위반을 이유로 붙잡힌 여대생 마흐사 아미니의 의문사에 항의하며 여성 중심으로 시작된 시위가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로 확대돼 3개월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에 따르면 이란 정부의 일관된 강경 진압으로 지금까지 40명 이상의 어린이를 포함해 300명 넘게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란 당국은 서방 세력이 이란 사회를 불안하게 만들기 위해 시위를 조직·조장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란 반정부 시위 진압 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으나 입국 허가를 받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