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이재용, 중동 출장 마치고 귀국…방한한 인텔 CEO 만날지 주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겔싱어 CEO,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 찾아 경계현 사장 면담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회장이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을 마치고 9일 귀국했다.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이날 오전 6시30분께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연합뉴스

UAE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 직원들 만난 이재용 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는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건설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만나고 있다. 2022.12.6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앞서 이 회장은 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있는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건설 현장을 찾아 3·4호기 건설 상황을 점검하고, 현지에 오랜 기간 체류 중인 임직원을 만나 격려했다.

이 회장은 중동 지역 법인장들을 만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대변혁'을 추진 중인 중동은 기회의 땅"이라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서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이 회장이 중동의 다양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사업 기회 발굴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 회장이 이날 귀국함에 따라 방한 중인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와 회동할지도 주목된다.

연합뉴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저장 금지]


동남아 출장 중인 겔싱어 CEO는 일본과 대만을 거쳐 이날 한국을 찾았다. 구체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회사 임직원과 고객사 미팅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겔싱어 CEO는 이날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을 찾아 경계현 DS부문장(사장)과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겔싱어 CEO와 경 사장은 반도체 위기 상황을 공유하고 파운드리(foundry·반도체 위탁생산) 등 전반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자리에 이 회장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겔싱어 CEO의 방한은 5월에 이어 올해만 두 번째로, 5월 방한 당시에는 이 회장과 삼성 서초사옥에서 만나 차세대 메모리, 팹리스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PC,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겔싱어 CEO는 당시 배석했던 경 사장을 비롯해 노태문 MX사업부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박용인 시스템LSI사업부장 등 삼성전자 경영진과도 릴레이 회의를 하며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메모리 최강자'인 삼성전자와 '중앙처리장치(CPU) 최강자'인 인텔은 동반자 관계이면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1, 2위를 다투는 '라이벌' 관계이기도 하다.

일각에서는 겔싱어 CEO의 이번 방한에서는 이 회장과의 회동 가능성이 작다는 관측도 나온다.

삼성전자와 인텔코리아 측은 "회동 여부 등 구체적인 일정이나 논의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