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 반정부 시위대에 첫 사형 집행…국제사회 맹비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석 달째 이어지고 있는 이란에서 시위대에 대한 첫 사형 집행이 이뤄졌습니다. 정부 진압군이 여성 시위대들의 얼굴을 비롯한 특정부위를 조준 사격한다는 증언까지 나오면서 국제사회의 비난도 커지고 있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이란 정부가 반정부 시위 참가자 23살 모센 셰카리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습니다.

셰카리는 지난 9월 테헤란의 도로를 점거하고 보안군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상태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