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CJ 계열사 취업 청탁 의혹' 文 청와대 비서관 압수수색...수사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경기도 중앙협력본부장 사무실 압수수색

한국복합물류 취업 청탁 의혹 관련 자료 확보

경기도 중앙협력본부장, 이정근에 이어 고문 채용

[앵커]
CJ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의 취업 청탁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지난 정부 청와대 인사비서관의 자택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에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연루됐다고 보고 앞서 출국금지 조치도 내렸는데, 수사가 확대되는 모습입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여의도에 있는 경기도 중앙협력본부 사무실에서 검찰 수사팀이 나옵니다.

이곳 본부장 A 씨가 과거 CJ 계열사인 한국복합물류에 상근고문으로 채용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 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