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캐나다 부모들, 게임사 상대 집단소송…“애들이 잠을 안 자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캐나다에서 부모들이 게임사를 상대로 집단 소송에 나섰다. 아이들이 게임에 빠진 탓에 잠도 안 잔다는 이유에서인데, 한 아동은 2년도 되지 않은 사이에 게임 플레이 시간이 7700시간을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은 자녀가 게임에 빠져 일상생활을 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캐나다에서 부모들이 게임사를 상대로 집단 소송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법원은 게임에 빠진 미성년자 자녀를 둔 부모 3명이 게임 개발사 에픽게임즈와 자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집단 소송을 승인했다. 원고들은 자녀들이 에픽게임즈의 배틀 로얄 게임 '포트나이트'에 빠져 잠을 자지도, 먹지도, 씻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심지어 한 아동은 2년이 채 되지 않는 기간에 7700시간 이상을 게임을 하는 데 썼다는 주장도 나왔다. 원고들은 에픽게임즈가 의도적으로 매우 중독적인 게임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고들은 세계보건기구(WHO)가 2018년에 게임중독을 국제질병분류에 포함한 점을 들면서 심각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에픽게임즈 측은 비디오 게임 중독이 정신질환으로 인정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실뱅 뤼시에 퀘벡주 고등법원 판사는 "이 소송은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뤼시에 판사는 비디오게임 중독에 대한 현재의 인식 수준을 담배 중독에 대한 초창기 인식 수준에 빗대면서 "흡연의 악영향도 하루아침에 인식되거나 인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7년 9월 1일 이래 포트나이트 게임을 한 뒤 중독 증세를 겪은 다른 퀘벡 주민도 이번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에픽게임즈가 2017년에 출시한 포트나이트는 온라인상에서 3억5천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끌어들이며 히트작으로 성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