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452634 0042021022766452634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353297000

"기성용, 사실무근이라더니 회유·협박" 반격...기성용은 '정면 돌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축구 스타 기성용 선수에게 과거 성폭력을 당했다는 이들이, 명백하고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공개 의사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기성용 측은 변호사를 선임해 '정면 돌파'에 나섰고, 오늘(27일) K리그 개막전도 예정대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폭로 이후 사흘째, 기성용과의 '진실공방' 양상에, 피해자들은 두 번째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성폭력은 명백한 사실이며, 비도덕적 행태가 계속된다면 증거를 공개하겠다'는 게 요지입니다.

차고 넘친다는 증거는, 폭로 이후 양측 사이에 오간 50개 넘는 통화 녹취인데, 피해자 측은 제3 자가 기성용의 지시를 받아 본인들을 회유·협박했다고 주장합니다.

[박지훈 / 피해자 법률대리인 : 축구인생 걸고 아니라고 해놓고 뒤에서는 회유 작업, 미안하다고 회유 작업 들어간 거죠. 기성용의 지시를 받아서 했다는 게 명확하고….]

피해자들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진술'도 과거 성폭력의 증거로 꼽았는데, 예를 들어, 기성용이 어떤 상황에서 어떤 말을 하면서 유사성행위를 빼줬는지도, 생생하게 기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진정한 사과를 받고 싶을 뿐이라며, 축구계를 떠날지 모른다는 심적 압박이 크지만, 이젠 끝까지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지훈 / 피해자 법률대리인 : (피해자 심경은) 어차피 끝났다…. 장래에 잃을까 봐 걱정했던 것을 이미 다 잃었기 때문에 이판사판이다….]

앞서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뜻을 밝혔던 기성용은 변호사를 선임하고 '정면 돌파'에 나섰습니다.

기성용은 올 시즌 주장 완장을 차는데, 전북과 K리그 개막전 원정 경기에도 예정대로 동행했습니다.

[성민 / FC서울 홍보 담당자 : (기성용 선수는) 전주에 함께 내려갔고요. 현재까지 구단에서 파악한 바로는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할만한 근거를 저희가 얻지를 못했기 때문에….]

폭로와 반박, 또 재반격, 양측의 치열한 '장외 공방전'은, 법정 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