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552020 0372021030466552020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3797000

미스트롯2 ‘시끌벅적’…지역도민회 48만명 동원 투표 문자 논란 [단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오늘(4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미스트롯2’가 또다른 논란에 휩싸였다.

결승전을 앞두고 한 지역 도민회가 48만여명의 출향인에게 특정 후보를 지지하자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이 문제가 됐다. 해당 사안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경찰 수사를 요청하는 민원까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미스트롯2는 오디션 모집 당시부터 잡음을 빚었다. 최종 지원마감일보다 앞서 출연자를 확정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특정 후보자의 음 이탈 보정, 제작진 의견 개입 등 여러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일 충북도민회 중앙회는 회장 명의로 48만6000여명 충북출향인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4일로 예정된 결승전에서 충북 출신인 김다현에 투표해 달라고 독려했다.

중앙회장은 “3월 4일(목) 오후 10시~ TV조선 결승전을 생방송할 때 문자메시지로 ‘김다현’을 #4560으로 전송해주세요”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25일 보여준 충청인의 엄청난 단결력에 저는 너무 놀랐다”며 “다시 한번 충청인의 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충북도민회의 투표 독려 문자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5일 방송한 결승전 1라운드 전에도 김다현에 대한 문자 투표를 독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김다현은 결승전 1라운드에서 최하위인 7위를 기록했지만 실시간 문자 투표 후 3위로 올라섰다. 충북도민회의 문자 투표 독려 요청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민회의 투표 독려 문자 배포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지적이 쏟아졌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국민신문고를 통해 경찰 수사를 요청하는 민원도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충북도민회의 특정 후보 문자 투표 독려에 대한 경찰 수사를 촉구하는 민원을 접수했다는 내용의 글. [디씨인사이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을 접수했다는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번 사안이)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될 수 있다고 판단해 국민신문고를 통해 충청북도경찰청에 엄한 처벌을 요구했다”며 “충청북도경찰청은 충북도민회 중앙회의 ‘내일은 미스트롯2’ 문자 투표 독려가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되는지를 명명백백히 수사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리 지역 발전을 위한 취지라고는 하지만 오디션 프로그램의 공정성을 심대하게 훼손하는 행위이기에 결코 묵인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충북도민회의 문자 투표 독려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하는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충북도민회 소속인들이 홍보성 메시지에 동의했는지를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특정 지역 단체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듯한 행위가 공정성 논란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헤럴드경제

‘미스트롯2.’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조선에서 방영 중인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 시즌 2’는 방송 내내 구설에 휘말렸다. 오디션 모집 당시부터 내정자가 있었다는 의혹부터 시작해 각종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에는 제작진 의견 개입 논란, 특정 후보자 음 이탈 보정 등의 논란도 있었다.

앞서 지난달 1일에는 ‘미스트롯2’의 공정성 및 미성년자 권익침해 등의 내용을 담은 진정서도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됐다.

한편 지난 25일 방송된 '미스트롯2' 결승전 1라운드는 32.042%라는 폭발적인 시청률을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jakmee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