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6639914 0142021030966639914 03 0308001 economy 6.3.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28751000

미 국채 경매 불안에 수익률 다시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상원이 6일(현지시간) 1조9000억달러 경기부양안을 통과시키면서 가뜩이나 9일부터 시작하는 대규모 국채경매로 불안한 채권시장 흐름이 더 악화하게 됐다. 사진은 8일 워싱턴의 미 의사당 전경. 사진=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채 경매가 다시 금융시장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9일(이하 현지시간) 시작하는 미 재무부의 국채 경매가 저조한 입찰을 보일 경우 국채 수익률이 다시 뛸 것이란 우려가 높다.

앞서 지난달에도 7년만기 국채 경매에 투자자들이 별로 몰리지 않으면서 금융시장이 불안해져 지난 보름 동안 국채 수익률이 급등하고, 이로인해 주식시장이 폭락한 바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8일 투자자들이 이번주 3년, 10년, 30년 만기 국채 '트리오' 경매 후폭풍을 대비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미 재무부는 9일부터 1200억달러 규모의 국채 발행에 나선다. 3년만기 국채 580억달러, 10년만기 국채 380억달러어치를 발행하고, 30년만기 국채는 240억달러어치를 발행할 계획이다.

이번 국채 경매는 채권 시장이 불안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진행되게 됐다.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 상승과 미 경제 성장세 강화, 이에따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채권을 매도하고 있다.

특히 조 바이든 대통령의 1조9000억달러 경기부양안은 이같은 우려를 증폭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채권 매입을 꺼려 가격이 하락하면 국채 수익률은 오른다.

골드만삭스는 6일 상원에서 통과된 1조9000억달러 부양안은 미 국내총생산(GDP)의 약 8% 규모로 시장의 이같은 우려를 강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TD증권 금리전략가 겐나디 골드버그는 "투자자들은 경매(와 그 여파)가 끝날 때까지 가시방석 위에 계속 남아있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골드버그는 "이 3가지 국채 경매 가운데 하나는 7년물 국채 경매 당시처럼 또는 그보다 더 안좋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면서 "이는 또 다른 국채 매도세를 촉발할 수 있다"고 비관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 시장은 또 다시 불안정해지고, 금융시장 상승세는 갑자기 궤도를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5일 치러진 7년만기 국채 620억달러어치 경매는 지금껏 금융시장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달 22일 1.4% 수준에서 출발했던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주말인 26일에는 1.6%를 돌파했다.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채권 경매를 앞두고 8일 다시 1.6%에 육박했다.

6일 상원에서 수정 통과돼 9일 하원 통과를 앞 둔 대규모 경기부양안 후폭풍이지만 역시 9일부터 시작하는 국채 경매를 앞둔 초조함이 반영돼 있다.

CNBC에 따르면 기준물인 10년만기 국채 수익률은 0.04%포인트 뛴 1.594%로 올랐다.

미 대형은행의 한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25일 상황이 재연되지 말란 법이 없다면서 올해 시장이 정부의 대규모 국채 발행 물량을 제대로 소화할지조차 이제는 알 수 없게 됐다고 우려했다.

한편 미 국채 수익률 상승은 미 달러 가치를 큰 폭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이날 달러는 3년 반만에 최고 수준으로 값이 뛰었다.

달러는 지난해 4·4분기에는 4% 하락했지만 올들어 미 국채 수익률이 상승세를 타면서 흐름이 반전돼 지금까지 2.5% 가까이 상승했다.

뉴욕 OANDA의 선임 애널리스트 에드워드 모야는 "수익률 상승세가 지속되면 이는 바로 달러를 끌어올리게 될 것"이라면서 "달러 상승세를 막을 걸림돌도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