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SBS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 해지·방송 취소, 지상파 책임 느껴"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결국 '조선구마사' 방송 취소가 결정됐다. SBS, 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처웍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조선구마사' 방송 취소가 결정됐다.

SBS 측은 26일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해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다.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 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역사왜곡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아왔다.

▶ 이하 '조선구마사'에 대한 SBS 측 공식입장 전문.

'조선구마사'에 대한 SBS 입장을 밝힙니다.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입니다.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 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