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SBS '조선구마사' 폐지 결정 "지상파 무거운 책임 느껴"[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SBS 월화극 ‘조선구마사’가 폐지를 결정했다.

지난 22일 첫방송하자마자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킨 ‘조선구마사’는 거센 반중 정서를 이기지 못하고 결국 폐지됐다. 역사 왜곡 논란에 드라마가 폐지까지 된 것은 처음다.

SBS는 26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다.

이같은 이유로 SBS는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도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선구마사’는 는 태종 이방원(감우성 분) 등 대중들도 잘 알고 있는 역사 속 인물들을 주인공으로 하면서 엑소시즘 판타지물을 만들어서 역사왜곡 논란을 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충녕대군이 외국인 사제을 접대하는 식탁을 중국풍으로 꾸미고 무녀의 의상 등이 중국풍이라는 등으로 반중정서를 자극했다. 이때문에 비판 여론이 들끓었고 끝내 광고주들이 제작지원을 철회하면서 제작을 이어갈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이에 제작사와 SBS는 사과문을 내며 관련 장면을 모두 수정하고 한 주 결방을 통해 작품을 완전히 재정비해 방송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지만 최근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이 거세진 상황에서 국내 시청자들의 반중 정서가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광고 및 제작 지원 등이 줄줄이 철회되면서자 제작을 이어가기가 어렵게 됐다.

ch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