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대중의 엄중한 비판" '헤이나래'→'조선구마사' 논란 프로 폐지[SS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대중의 엄중한 비판이 연예계에 경각심을 일으키고 있다.

역사왜곡 이슈부터 성희롱 이슈에 이르기까지 논란의 내용과 상관없이 여론의 뭇매를 맞은 프로그램들이 끝내 폐지 수순으로 이어지고 있다. 앞서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졌던 당시나 물의 연예인이 있을 때 해당 연예인 지우기에 나섰던 연예계에서 이제는 논란 프로그램 폐지라는 최후의 방법을 쓰기에 이르렀다.

물론 최근 역사왜곡 논란이나 성희롱 문제는 각 프로그램을 관통하는 주제와 연관된 만큼 어느 한 부분을 고쳐서 쓸 수 있는 사항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대중문화라는 테두리 안에서 대중의 사랑을 기반으로 하는 연예계인 만큼 대중의 중엄한 심판을 따라야 한다는 판단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먼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웹예능 ‘헤이나래’가 폐지를 결정했다. 25일 ‘헤이나래’ 제작진은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지고자 ‘헤이나래’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헤이나래’는 19금 드립의 신 박나래와 어린이들의 대통령 헤이지니가 선을 넘나드는 웃음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는데 결국 도를 지나친 발언과 영상으로 논란을 초래했다. 특히 최근 2회에서 박나래가 수위를 조절하지 못한 발언이 뜨겅누 감자가 됐다.

‘헤이나래’ 측은 “업로드 되었던 ‘헤이나래’는 대중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제작된 콘텐츠임에도 영상 중 특정 장면 및 자막이 과도한 성적 표현을 포함하고 있다”면서 “편집 및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들이 불쾌함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한 채 영상을 발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구독자 및 시청자, 아울러 제작진을 믿고 출연을 결심해준 두 출연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논란 이후 박나래도 소속사를 통해 사과을 뜻을 밝힌 데에 이어 직접 자필편지를 쓰며 거듭 사죄했다. 그는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소품, 연기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의무였는데 미숙한 대처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겼다”면서 “그동안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는데...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이다. 앞으로는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는 박나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지난 22일 첫방송 뒤 곧바로 역사왜곡 논란과 중국 동북공정 논란을 일으킨 SBS ‘조선구마사’도 폐지된다.

SBS는 26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다.

이같은 이유로 SBS는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도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선구마사’는 태종 이방원(감우성 분) 등 대중들도 잘 알고 있는 역사 속 인물들을 주인공으로 하면서 엑소시즘 판타지물을 만들어서 역사왜곡 논란을 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충녕대군이 외국인 사제을 접대하는 식탁을 중국풍으로 꾸미고 무녀의 의상 등이 중국풍이라는 등으로 반중정서를 자극했다. 이때문에 비판 여론이 들끓었고 끝내 광고주들이 제작지원을 철회하면서 제작을 이어갈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쳐웍스와 SBS는 드라마가 중국식 소품과 의상 사용, 실존 인물 왜곡 등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사과하고 해당 장면 수정과 더불어 한 주 결방을 통해 작품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이같은 대응에도 대중의 비판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ch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