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철인왕후' 신혜선에 불똥…"마스크 생산 보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신혜선. 청룡영화상 사무국 제공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계옥 작가의 SBS 월화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이자 그의 전작 tvN 토일 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한 배우 신혜선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신혜선을 모델로 계약한 마스크 업체 위머스트엠은 지난 25일 ‘철인왕후’ 역사 왜곡 논란과 관련 입장을 내놓았다.

앞서 위머스트엠은 지난 17일 “‘철인왕후’ 시청률 대박으로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공공적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 바 있다.

위머스트엠은 이날 “비록 판타지 역사소설이지만 중국의 웹소설을 배경으로 했다는 ‘철인왕후’의 역사 왜곡으로 인해 모든 누리꾼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지금까지 수익의 사회환원과 착한 기업 착한기부를 몸소 실천한 회사”라며 “모든 제품은 100% 국내생산”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신혜선 마스크 모델로 생산 중이던 1100만장의 마스크는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의견을 검토한 후 생산 여부를 결정하는 등 의견수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더불어 “신혜선을 선정하는 데 있어서 ‘철인왕후’의 내용 등이 우리 민족의 정통성을 왜곡되는 부분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못한 점은 회사의 대표로서 거듭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나아가 “모델을 선정할 때 신혜선의 굿네이버스 활동 등을 고려하였고, 당사의 착한 기업 정서와 부합되어 선정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위머스트엠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 방송 이후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허구를 바탕으로 조선 시대 태종과 충녕대군, 양녕대군을 주인공으로 했지만, 역사적 인물을 토대로 해 왜곡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극 중 충녕대군이 서역에서 온 구마 사제인 요한 신부 일행에게 대접한 음식이 중국식 만두, 월병이라는 점 등 중국식 소품과 의복 등에 대한 비판이 거셌다.

이에 제작진은 “상상력을 가미해 소품을 준비했다. 어떤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청와대 국민 청원은 물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민원도 폭주했다.

‘조선구마사’의 각본을 집필한 박계옥 작가는 전작 ‘철인왕후’에서 “조선왕조실록은 지라시”라는 대사를 방송에 내보내 논란에 오른 바 있다.

또 ‘철인왕후’는 드라마의 원작을 ‘태자비승직기’로 채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자비승직기’를 쓴 중국 작가 선등은 소설 ‘화친공주’에서 한 고려인에게 식탁보를 두르게 한 뒤 ‘한복’이라고 불렀다. 바로 이어지는 고려인이 춤을 추는 장면에서는 그는 “식탁보 한복이 우스워서 춤사위가 우스꽝스럽다”고 조롱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