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결국 2회 만에 폐지…SBS “심각성 인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역사 왜곡 및 동북공정 논란에 휩싸인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방송 2회 만에 폐지를 결정했다.

26일 오전 SBS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해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SBS 측은 해당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라며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22일 첫 방송 된 ‘조선구마사’는 첫 화부터 역사 왜곡과 동북공정 논란에 휩싸였다. 기생집 술상에 중국 전통 과자 월병 등이 등장하는가 하면, 태종이 이성계의 환영을 보며 백성들을 무참히 살해하는 모습도 담겨 역사 왜곡이 지나치다는 누리꾼들이 비난이 쏟아졌다.

제작사와 방송사 SBS는 지난 24일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한 뒤 다음 주 방송을 결방하고 작품을 재정비하겠다고 했으나, 드라마를 종영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이어졌고, 논란이 거세지자 광고주 기업들은 줄줄이 광고를 철회했다. 이에 결국 폐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사진=SBS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