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무거운 책임감"…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2회 만 폐지 확정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조선구마사 폐지 확정 /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조선구마사'가 방송 2회 만에 결국 폐지됐다.

26일 SBS 측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연출 신경수)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라며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태종(감우성)이 악령에 씌어 백성을 학살하고, 중국풍 소품이 사용된 기생집이 등장해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중국이 한국의 문화를 자국의 문화라고 주장하는 '문화 동북공정'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만큼 역사를 왜곡한 '조선구마사'를 향한 비난이 커져만 갔다.

이에 시청자들은 '조선구마사' 제작 지원 및 광고에 참여한 기업들에 대한 불매 운동을 선포했고, 불똥을 맞은 기업들은 줄줄이 광고 철회를 선언했다.

논란이 커지자 '조선구마사' 측과 SBS는 방송 휴방 후 내용을 재정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제작사 측은 2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실존 인물을 차용해 '공포의 현실성'을 전하며 '판타지적 상상력'에 포커스를 맞추고자 했으나, 예민한 시기에 큰 혼란을 드릴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 실존 인물을 다루는 작품인 만큼 더 무거운 책임 의식을 가지고 준비했어야 마땅한데, 제작진의 부족함으로 시청자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SBS 역시 "실존 인물과 역사를 다루는 만큼 더욱 세세하게 챙기고 검수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 이 점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현재까지 방송된 1, 2회차 VOD 및 재방송은 수정될 때까지 중단하겠다. 또한, 다음 주 한 주간 결방을 통해 전체적인 내용을 재정비하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내용 재정비가 채 이뤄지기도 전에 '조선구마사'는 첫 방송된 지 5일, 방송 2회 만에 폐지가 확정됐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