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41041 0532021040867341041 04 0401001 world 6.3.1-RELEASE 53 노컷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7858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中 '스폰은 받고 싶은데 불매운동 눈치'…해답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오디션 프로그램서 '아다다스' 상표 가리느라 안간힘

가슴 허벅지 발 부분 모자이크 처리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모자이크 처리 위해 방송 연기도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외신들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중국의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화면이 모자이크로 가득 찬 것을 발견하고 "가엾은 크리에이터"라고 감탄했다. 대만 자유시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신장산 면화 사용 금지를 선언한 글로벌 브랜드에 대한 불매운동이 거세게 일고 있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재밌는 현상도 많이 목격된다.

여성용 나이키 운동화 온라인 판촉행사에 35만명이 한 번에 몰려 조기 매진되는가 하면 불매운동 틈을 타 25만 원짜리 중국 브랜드 운동화가 830만 원에 팔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번에는 인기 TV 프로그램이 참가자들이 착용한 옷과 신발에 새겨진 상표를 모자이크처리하면서 누더기가 되다시피한 장면이 외신에 포착됐다.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청춘유니3'(青春有你3)가 모자이크로 가득 덮였다.

참가자들이 후원사인 아디다스가 제공한 트레이닝 바지와 상의, 신발 등을 착용하고 나오자 해당 상표를 가리기 위해 곳곳에 모자이크를 칠한 것이다.

덕분에 출연자들의 가슴과 허벅지, 발 부분에서 아디다스를 상징하는 글자, 세 잎 클로버 등은 모두 흐릿하게 처리돼 방송을 탓지만 조작의 흔적은 역력했다.

'승풍파랑 더 제제'(乘風破浪的姐姐), '팅워슈어'(聽我說)에서 여성 연예인들이 최근 신고 나온 나이키 에어 조던 운동화도 결국은 모자이크 처리됐다. 모자이크 처리를 위해 방송 시간이 연기 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