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6895 0012021041067386895 03 0306001 economy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8035360000

최근 1년 서울서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노도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최근 1년 사이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이 일명 노도강으로 불리는 노원·도봉·강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당 1291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21.7%(230만원) 올랐다. 전용면적 85.224㎡인 아파트를 기준으로 하면 1년 사이 9억384만원에서 10억9993만원으로 1억9610만원이 오른 셈이다.

KB는 서울 전체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제공하지만, 자치구별 평균 가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구별 ㎡당 가격을 제공하기 때문에 ㎡당 가격에 85.224㎡를 곱하면 전체 평균가격과 같아져 지역별로 비교할 수 있다.

최근 1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노원구로, 상승률이 36.1%에 달했다. 이어 도봉구(36.1%)와 강북구(30.1%)가 뒤를 이었따. ‘노도강’ 지역이 상위 1∼3위를 차지한 것이다. 다음으로는 구로구(27.2%), 은평구(27.0%), 중랑구(26.7%), 서대문구(26.5%), 관악구(25.8%) 등의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사이 서울 외곽 지역의 집값이 크게 상승한 것이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낮은 곳은 용산구(12.7%)로 나타났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각각 13.8%로 용산구 다음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송파구의 상승률은 20.3%로 강남 3구의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85.224㎡ 아파트를 기준으로 보면 노원구는 1년 전 6억1500만원에서 지난달 8억3828만원으로 아파트값이 1년새 2억2328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도봉구는 1억9230만원(5억3316만원에서 7억2547만원), 강북구는 1억6701만원(5억5500만원에서 7억2201만원) 각각 올랐다.

지난달 85.224㎡ 기준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구는 강남구(19억4890만원)였으며 서초구가 16억9146만원, 송파구가 14억76만원으로 강남 3구가 1∼3위에 올랐다. 이어 용산구(13억2568만원), 성동구(12억2429만원), 광진구(11억8001만원), 마포구(11억7760만원), 양천구(11억5458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곳은 금천구(6억6178만원)였다. 금천구와 중랑구(6억9325만원) 등 2개 구를 제외한 서울 내 23개 자치구의 아파트값은 모두 평균 7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범 기자 holjjak@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