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6961 0722021041067386961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72 JT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35840000

"아버지 노태우, 어제 고비 넘겼다" 딸이 알린 건강상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 노 전 대통령 호흡곤란으로 구급대 출동

딸 노소영 "호흡 보조장치에 문제 생겼다"

"소뇌 위축증이란 희귀병, 또 한고비 넘겼다"

JTBC

〈사진-JTBC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아버지의 건강 상태를 알렸습니다.

어제(9일) 오후 노 전 대통령이 호흡곤란을 겪어 구급대가 출동한 것에 대한 입장으로 보입니다.

노 관장은 오늘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의 인내심'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노 관장은 "아버지는 소뇌 위축증이란 희귀병인데 대뇌는 지장이 없어서 의식과 사고는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때로는 눈짓으로 의사 표현을 하시기도 하는데, 정말 하고픈 말이 있을 때 소통이 잘 되지 않으면 온 얼굴이 무너지며 울상이 된다"면서 "아버지가 우는 모습, 소리가 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머니인 김옥숙 여사가 노 전 대통령을 매일 병간호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JTBC

〈사진-노소영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급대가 출동한 것에 대해서는 '호흡 보조장치에 문제가 생겼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노 관장은 "또 한고비를 넘겼다. 지상에서 아버지께 허락된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없지만 아버지는 나에게 '인내심'이라는 확실한 교훈을 주셨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노 전 대통령은 안정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상태가 나아지면서 별도의 응급조치나 병원 이송 없이 되돌아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