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7737 1072021041067387737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41660000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맨유 공식 페이지 "손흥민, 토트넘에서 위험한 선수" 경계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토트넘 원정을 떠난다. 토트넘에서 경계해야 할 선수로 손흥민(29)을 지목했다. 4라운드에서 대량 실점을 했기에 이번 라운드에서 반복하지 않으려는 각오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를 치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전반기 4라운드에서 토트넘에 호되게 당했다. 올드 트래포드에 토트넘을 초대했는데, 해리 케인과 손흥민 콤비에 완벽하게 무너졌다. 손흥민은 이날 2골 1도움을 신고하며 토트넘 6-1 대승에 기폭제가 됐다.

후반기에 분위기는 정반대다. 토트넘은 전반기에 프리미어리그 1위까지 찍었지만, 후반기에 무너졌다. 수비적인 조제 무리뉴 감독 전술이 간파됐고 프리미어리그 6위로 떨어졌다. 반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1라운드 아스널과 무승부를 시작으로 10경기 무패로 2위를 달리고 있다.

분위기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4라운드 대패를 잊지 않았다. 10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토트넘 주장 케인이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손흥민도 토트넘에서 가레스 베일과 함께 위험한 선수"라며 경계령을 내렸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생각도 마찬가지였다. 토트넘전을 앞둔 기자회견에서 "토트넘에 유럽 최고 공격수들이 있다. 모든 팀이 토트넘과 잉글랜드 대표팀과 경기를 한다면 케인을 의식할 것"이라면서 "특히 이번 시즌에 케인과 손흥민 호흡은 매섭다. 다들 알 것이다. 토트넘의 강점 중 하나"라고 경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원정에서 4라운드 설욕을 할 참이지만, 토트넘은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승리했다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수 있었는데 막판 실점 무승부로 실패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내 불화설과 거짓말 논란에 시달렸다. 공식 석상에서 "당신들은 게임을 하고 즐긴다. 난 이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즐기려고 한다. 만약에 내가 무언가를 즐기려고 한다면, 내 사람들과 이야기를 한다. 라디오, TV 프로그램, 신문기사를 쓰고 파는 사람들, 나에 대해 모든 것을 아는 사람들과 이야기하지 않는다. 기자들은 나에게 1%도 무언가를 해주지 않는다. 나도 당신들의 게임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며 불만이었다.

토트넘이 모든 설과 루머를 잠재우려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승리가 필요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제보 pd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